2016년 9월 26일 월요일

김동욱 2 2,229 2016.09.26 08:31

잠깐 동안이었지만, 히터를 가동했다. [오전 8시 29분]

 

오후 2시 반 쯤에 집을 나섰다. 은행에 들렀다 프린터용 토너를 리필하는 곳에 들렀다. 아스피린을 구입하러 약국에 들른 김에 혈압을 쟀다. 140이 나왔다. 왜 이리 높지? 병원에 예약을 해야 하나? 우체국에 들렀다 알러지과 병원으로 향했다. FLU SHOT 예약이 오후 4시 15분에 되어 있었다. 간호사가 열이 있나 확인하고, 혈압을 쟀다. "Beautiful!" 한다. 127이란다. 병원에 갈 필요가 없어졌다. STOP & SHOP에 들러 집에 돌아오니, 5시 반이었다.해야 할 일들이 제법 많다. [오후 5시 47분]

 

오늘 해야할 일들을 모두 마칠 수 있어 감사하다. [오후 10시 30분]

Comments

김동욱 2016.09.26 19:02
프린터용 토너를 리필해 왔는데(리필된 것으로 교환해 왔는데), 프린트가 되지 않는다. 그냥 백지로 나온다.
김동욱 2016.09.28 21:44
(9월 26일에 있었던) 뉴저지교협 정기총회에서 "증경회장단"에 관한 규정을 회칙에 포함하자는 이야기가 나왔었단다. 공론화되지는 않았지만, 내년 정기총회에서 그렇게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증경회장들을 향하여 '그건 아닙니다'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드물 테니까... 뉴욕이고, 뉴저지고 왜들 그러는지 모르겠다. 임기를 마쳤으면, 조용히 계시는 것이 좋다. 그래야 한다. [28일 오후 9시 42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 2016년 11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2016.11.18 2410
88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1.17 3351
87 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2016.11.16 3719
86 2016년 11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2016.11.15 2943
85 2016년 11월 14일 월요일 댓글+3 김동욱 2016.11.14 3606
84 2016년 11월 13일 주일 김동욱 2016.11.13 3039
83 2016년 11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2016.11.12 3092
82 2016년 11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2016.11.11 3370
81 2016년 11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2016.11.10 2393
80 2016년 11월 9일 수요일 김동욱 2016.11.09 2587
79 2016년 11월 8일 화요일 김동욱 2016.11.08 2622
78 2016년 11월 7일 월요일 김동욱 2016.11.08 2901
77 2016년 11월 6일 주일 김동욱 2016.11.06 2552
76 2016년 10월 30일 주일 김동욱 2016.10.30 2680
75 2016년 10월 29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9 2323
74 2016년 10월 28일 금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8 2223
73 2016년 10월 27일 목요일 김동욱 2016.10.27 2452
72 2016년 10월 26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6 1975
71 2016년 10월 25일 화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5 2170
70 2016년 10월 24일 월요일 김동욱 2016.10.24 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