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 7일 목요일

김동욱 0 3,980 2018.06.07 08:45

새벽 2시가 조금 지나 자리에 누웠다. 눈을 뜨니 아침 7시였다. 꿈을 꾸었다. 둘째 아이가 사용하는 방에 뱀이 들어와 있었다. 아이는 외출하고 방에 없었다. 막대기를 이용하여, 그 뱀을 방 밖으로 쫓아냈다.

 

오후 7시 반에 새언약교회(담임 김종국 목사)에서 도르가의 집 창립 16주년 감사 예배와 기념 음악회가 있다. 오후 5시 쯤에 출발하려고 한다.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늦으니 낮 시간에 졸음이 밀려 온다. 운전을 하다가 휴게소 주차장에서 잠깐씩 눈을 붙일 때가 많다.

 

오후 5시가 되기 전에 새언약교회를 향하여 출발했다. Garden State Parkway의 정체가 심했다. 행사가 시작되기 15분 전에 도착했다. 필그림선교교회의 교인들이 제법 많았다. 양춘길 목사님도 오셨고, 부교역자들도 오셨다. 뉴욕 뉴저지 일원의 목회자들 중에서 협력 사역에 가장 열심인 목회자를 꼽으라면 나는 단 한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양춘길 목사님이라고 답할 것이다.

 

취재를 마치고 집에 오니 8일 0시 30분이었다. 몸의 상태가 무언가를 할 수 있는 형편이 아니었다. 바로 자리에 누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1 2019년 6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2019.06.12 4624
1020 2019년 6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2019.06.11 4473
1019 2019년 6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2019.06.10 4284
1018 2019년 6월 9일 주일 김동욱 2019.06.09 3564
1017 2019년 6월 8일 토요일 김동욱 2019.06.09 3628
1016 2019년 6월 7일 금요일 김동욱 2019.06.07 3584
1015 2019년 6월 6일 목요일 김동욱 2019.06.06 3602
1014 2019년 6월 5일 수요일 김동욱 2019.06.05 3565
1013 2019년 6월 4일 화요일 김동욱 2019.06.04 3481
1012 2019년 6월 3일 월요일 김동욱 2019.06.03 3562
1011 2019년 6월 2일 주일 김동욱 2019.06.02 3638
1010 2019년 6월 1일 토요일 김동욱 2019.06.01 3604
1009 2019년 5월 31일 금요일 김동욱 2019.05.31 3621
1008 2019년 5월 30일 목요일 김동욱 2019.05.31 3609
1007 2019년 5월 29일 수요일 김동욱 2019.05.29 3606
1006 2019년 5월 28일 화요일 김동욱 2019.05.28 3587
1005 2019년 5월 27일 월요일 김동욱 2019.05.27 3738
1004 2019년 5월 26일 주일 김동욱 2019.05.26 3836
1003 2019년 5월 25일 토요일 김동욱 2019.05.25 3568
1002 2019년 5월 24일 금요일 김동욱 2019.05.25 3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