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2월 4일 주일

김동욱 0 3,571 2018.02.04 07:12

여느 날보다 1시간 반 정도 일찍 일어났다. 일정표를 보니 오늘부터 다음 주일까지 하루의 휴식도 없이 강행군을 해야 한다. 뉴욕과 북부 뉴저지를 오가는 일정이다. 할 일이 있으니 감사하다. 일을 하고 싶어도, 할 일이 없는 때가 있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을 구하려고 갖은 노력을 다 했었지만, 나를 받아주는 곳이 없었다. 오죽했으면 돈을 받는 것이 아니라 돈을 내고서라도 - 낼 돈이 없었지만 - 다닐 직장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예배를 마치고 바로 뉴욕으로 향했다. 도로 상황을 예측할 수 없으니, 뉴욕으로 건너가서 점심 식사를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았다.

 

뉴욕우리교회에서 취재를 마치고, 요즈음 이런저런 일들로 뉴스의 중심에 있는 목사님을 만났다. 동료 기자 두 분과 함께... 이야기를 듣고, 조언을 해드렸다.

 

이모저모로 마음을 써 주시는 장로님과 한 시간 정도 이야기를 나누었다.

 

내일 취재 일정을 정하지 못했다. 뉴욕에서 일찍 출발해서, 개신교 수도원을 찍고, 땅끝교회를 찍은 다음에 귀가하는 일정과 뉴욕에서 조금 늦게 출발하여 땅끝교회를 먼저 찍고, 개신교 수도원을 찍은 다음에 귀가하는 일정 중에서 어느 쪽을 택할 것인지, 내일 아침에 기상하는 시간에 따라 정해야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9 2019년 3월 2일 토요일 김동욱 2019.03.03 3176
918 2019년 3월 1일 금요일 김동욱 2019.03.01 3317
917 2019년 2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2019.02.28 3296
916 2019년 2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2019.02.27 3157
915 2019년 2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2019.02.26 3348
914 2019년 2월 25일 월요일 댓글+2 김동욱 2019.02.25 3755
913 2019년 2월 24일 주일 김동욱 2019.02.24 3264
912 2019년 2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2019.02.23 3817
911 2019년 2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2019.02.22 3197
910 2019년 2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2019.02.21 3198
909 2019년 2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2019.02.21 3161
908 2019년 2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2019.02.20 3334
907 2019년 2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2019.02.18 3901
906 2019년 2월 17일 주일 김동욱 2019.02.17 3854
905 2019년 2월 16일 토요일 댓글+3 김동욱 2019.02.16 4537
904 2019년 2월 15일 금요일 댓글+2 김동욱 2019.02.15 4246
903 2019년 2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2019.02.14 3930
902 2019년 2월 13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2019.02.13 4047
901 2019년 2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2019.02.13 4054
900 2019년 2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2019.02.11 3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