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2월 1일 목요일

김동욱 0 3,275 2018.02.01 22:20

시간을 낭비하지 않는다고 생각했었는데, 낭비한 시간들이 많았다. 낭비했다고 생각되는 시간들을 활용하면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 시간들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제법 많은 일을 했다. 늘 깨우쳐 주시고, 깨우쳐 주신대로 행하게 하시니 감사하다.

 

오는 2월 12일에 미국장로교(PCUSA) 동부한미노회가 기자 회견을 한다. 질문할 내용을 오늘까지 이메일로 보내달라는 연락을 받았는데, 보내지 않았다. 그런 기자 회견은 박정희 대통령 시절에 했던 방식이다. 필요하면 기자 회견장에서 질문을 할 생각이다. 현장 질문을 받아주지 않으면, 내 생각을 글로 쓰면 된다. 난 기자 회견 자체를 반대한다. 기자 회견의 실익이 없을 것 같은데, 왜 하는지 모르겠다. 나만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나와 이야기를 나눈 기자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밀려 있는 일들을 제법 많이 했는데도, 여전히 많이 쌓여 있다. 주일 전까지는 모두 마쳐야 한다. 새로운 일이 생기기 전에, 끝을 내야 한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9 2019년 3월 2일 토요일 김동욱 2019.03.03 3176
918 2019년 3월 1일 금요일 김동욱 2019.03.01 3317
917 2019년 2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2019.02.28 3296
916 2019년 2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2019.02.27 3157
915 2019년 2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2019.02.26 3348
914 2019년 2월 25일 월요일 댓글+2 김동욱 2019.02.25 3755
913 2019년 2월 24일 주일 김동욱 2019.02.24 3264
912 2019년 2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2019.02.23 3817
911 2019년 2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2019.02.22 3197
910 2019년 2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2019.02.21 3198
909 2019년 2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2019.02.21 3161
908 2019년 2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2019.02.20 3334
907 2019년 2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2019.02.18 3901
906 2019년 2월 17일 주일 김동욱 2019.02.17 3854
905 2019년 2월 16일 토요일 댓글+3 김동욱 2019.02.16 4537
904 2019년 2월 15일 금요일 댓글+2 김동욱 2019.02.15 4246
903 2019년 2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2019.02.14 3930
902 2019년 2월 13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2019.02.13 4047
901 2019년 2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2019.02.13 4054
900 2019년 2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2019.02.11 3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