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 3,689 2017.08.18 14:08

마음이 아플 수도 있는 분이 같이 계시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었다. 그것을 깨닫게 되었을 때, 참으로 미안하고, 부끄러웠다. 바로 사과를 드렸다. 흔쾌히 받아주셨다. 참 감사했다. 많이 조심하며 살아왔지만, 아직 멀었다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됐다. 더 조심하자!!!!!!!

 

어제 새한교회(담임:고택원 목사님)에서 있었던 김수흥 목사님의 강의 "엘리야의 기도와 종교개혁" 동영상을 편집하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엘리야와 같은 기도를 하기로 결심하시고, 그렇게 기도하고 계시다고 하셨다. "제가 살고 있는 수원에서는, 손 끝 하나 발 끝 하나 흔들리지 않게 하여 주시옵소서" 수원에 지진이 일어나지 않게 해 주시라고 기도하셨더니 그 기도를 들어주셨단다. 북한에서 남한을 향하여 총 한 방 쏘지 못하도록 막아 주시라고 기도하고 계신단다.IS 국가가 지구상에서 사라지게 해 주시라고 기도하고 있는데, 그 기도를 들어주셔서 IS 국가의 세력이 많이 약화되었다고 하셨다. 그런 말씀을 하시는데, 강의를 듣고 있던 목회자들이 웃었다. 황당해서 웃었으리라 믿는다. 그러나, 웃어서는 안되는 것이었다.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모든 것을 하실 수 있는 분이다. 그런데 왜 웃었을까? 설마 목회자들이 하나님을 우리보다 조금 나으신 분 정도로 생각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감기 증세가 조금 더 진도가 나간 것 같다. 어제까지는 목만 아팠었는데, 오늘부터는 콧물도 계속 흐른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9 2018년 11월 22일 목요일 김동욱 2018.11.22 3480
818 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김동욱 2018.11.21 3468
817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김동욱 2018.11.20 4277
816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김동욱 2018.11.19 4401
815 2018년 11월 18일 주일 김동욱 2018.11.18 4252
814 2018년 11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2018.11.17 4234
813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2018.11.16 4180
812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김동욱 2018.11.15 4291
811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댓글+2 김동욱 2018.11.14 4576
810 2018년 11월 13일 화요일 김동욱 2018.11.13 3468
809 2018년 11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2018.11.12 3395
808 2018년 11월 11일 주일 김동욱 2018.11.11 3333
807 2018년 11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2018.11.10 3700
806 2018년 11월 9일 금요일 김동욱 2018.11.09 3339
805 2018년 11월 8일 목요일 김동욱 2018.11.08 3546
804 2018년 11월 7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2018.11.07 3648
803 2018년 11월 6일 화요일 김동욱 2018.11.06 3521
802 2018년 11월 5일 월요일 김동욱 2018.11.06 3401
801 2018년 11월 4일 주일 김동욱 2018.11.04 3381
800 2018년 11월 3일 토요일 김동욱 2018.11.04 3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