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0 2,626 2017.07.13 08:32

제법 피곤했었나 보다. 7시가 넘어서 일어났다. 중간에 한번도 깨지않고 푹 잤다.

 

자고나니 <뉴코>에도 <복음뉴스>에도 쓰레기가 쌓여 있었다. <복음뉴스>에는 400개가 넘는 쓰레기가 쌓여 있었다. 웹싸이트에 쓰레기가 '나타나기' 시작하는 것은 '좋은' 징조이다. 방문객들의 숫자가 많아졌다는 이야기일 수도, 많은 사람들의 관심 속에 있다는 이야기일 수도, 둘 다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그러나 쓰레기가 나타나기 시작하면, 관리의 어려움도 시작된다. 관리자와 쓰레기 게시자와의 싸움은 방패와 창의 싸움과 같다. 심하게(?) 막으면, 선의의 글 게시자들이 불편해 한다.일단 좀 더 두고보자! [오전 8시 31분]

 

오늘 예정했던 일들은 마쳤다. 두어 가지 더 할 일이 있는데, 내일 하려고 한다. 준비 작업을 해 두었으니, 시간이 많이 걸릴 일은 아니다. [오후 11시 30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1 2017년 8월 27일 주일 댓글+1 김동욱 2017.08.27 2936
370 2017년 8월 26일 토요일 김동욱 2017.08.26 2567
369 2017년 8월 25일 금요일 김동욱 2017.08.25 2821
368 2017년 8월 24일 목요일 김동욱 2017.08.24 2607
367 2017년 8월 23일 수요일 김동욱 2017.08.23 2837
366 2017년 8월 22일 화요일 김동욱 2017.08.22 2718
365 2017년 8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2017.08.21 2650
364 2017년 8월 20일 주일 김동욱 2017.08.20 2686
363 2017년 8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2017.08.19 2916
362 2017년 8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2017.08.18 2750
361 2017년 8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2017.08.17 2649
360 2017년 8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2017.08.16 2572
359 2017년 8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2017.08.15 2575
358 2017년 8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2017.08.14 2747
357 2017년 8월 13일 주일 김동욱 2017.08.13 2650
356 2017년 8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2017.08.12 2824
355 2017년 8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2017.08.11 2904
354 2017년 8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2017.08.10 2777
353 2017년 8월 9일 수요일 김동욱 2017.08.09 2775
352 2017년 8월 8일 화요일 김동욱 2017.08.09 27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