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9일 주일

김동욱 0 3,629 2017.07.09 07:45

거의 일 년 만에 뉴욕에서 주일 예배를 드리게 된다. 작년 8월에 예수생명교회(담임 김요셉 목사님)에서 예배를 드린 이후로, 뉴욕에서 주일 예배를 드릴 기회가 없었다. 그럴 기회(?)를 만들지 않았었다. 주일 예배는 '섬기는' 교회에서 드렸었다. 두어 달 전에, '섬기는' 교회가 없어졌다. 없어져버렸다. 편안한 마음으로 섬길 수 있는 교회를 찾고 있는 중이다.

 

이번 주일(오늘)을 뉴욕에서 지내게 되었을 때, '어느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릴까?'를 생각했었다. 할렐루야 2017 대뉴욕복음화대회 셋째날 집회가 오후 5시에 시작되는데, 나는 4시까지는 도착해야 하기 때문에 오후 1시가 지나서 예배를 드리는 예수생명교회는 고려(?) 대상에서 제외했다. 학우 정바울 목사님께서 담임하고 계시는 퀸즈소망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릴까를 생각하다가, 정 목사님께 부담을 드릴 수도 있을 것 같아, 신대원 은사이신 박희근 목사님께서 담임하고 계시는 뉴욕 동원장로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릴 생각이었다. 헌데... 그 결심(?)을 바꾸어야 했다. [오전 7시 45분]

 

아침 식사를 하러 24시간 영업을 하는 한식당에 갔다. 내가 뉴욕에 와서 아침 식사를 하는 경우에 가장 자주 가는 곳이다. 아침에 그곳에 가면, 메뉴도 보지 않고 주문을 한다. 황태콩나물국밥이다. 오늘 아침에도 그랬다. 헌데... 그 식당의 주인인 듯한 사람이, 그곳에서 일하는 것으로 생각되어지는 젊은이에게 야단을 치기 시작했다. 종업원이 질못하면 야단을 칠 수도 있지... 문제는, 소리가 너무 컸다. 그리고, 너무 오랫동안 계속됐다. 내가 식당에 들어가 자리에 앉자마자 시작된 '야단'이 내가 식사를 하고, 계산을 마치고 나올 때까지도 계속되고 있었다. 그 식당에 있는 내내 불편했다. 손님들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 식당 주인... '아니다!' 싶었다. [오전 9시 40분]

 

든든한교회 설립 26주년 기념 예배에 다녀왔다. 행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김인환 목사님을 초청하여 어제부터 부흥회를 하고 있다. 정익수 총장님께서도 예배에 참석하셨다. 강사가 김인환 목사님이니 오신 것 같았다. 기사는 며칠 있다가 올리려고 한다. 마음만 먹으면, 오늘이라도 올릴 수 있지만 할렐루야 2017 대뉴욕복음화대회 기사에 묻힐 수 밖에 없다.

 

어려운 부탁을 했었는데, "잘 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궂은 일 마다 않고 해 주시니 감사하다. [오후 3시 4분]

 

할렐루야 2017 대뉴욕복음화대회 셋째날의 집회가 끝났다. 후러싱제일교회 성가대의 찬양이 대단했다. 참석한 인원은, 일반 참석자는 어제보다 적어보였다. 찬양대와 합창단을 모두 합해도, 어제의 참석자보다 많을 것 같지는 않았다.

 

이규섭 목사님의 고별사를 <복음뉴스>에 올렸다. 동영상으로... 궁금해 하실 분들이 많을 것 같다. 내가 퀸즈한인교회에 가지 않았기 때문에... [오후 10시 17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9 2018년 11월 22일 목요일 김동욱 2018.11.22 3480
818 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김동욱 2018.11.21 3469
817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김동욱 2018.11.20 4277
816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김동욱 2018.11.19 4401
815 2018년 11월 18일 주일 김동욱 2018.11.18 4252
814 2018년 11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2018.11.17 4234
813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2018.11.16 4180
812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김동욱 2018.11.15 4291
811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댓글+2 김동욱 2018.11.14 4576
810 2018년 11월 13일 화요일 김동욱 2018.11.13 3468
809 2018년 11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2018.11.12 3395
808 2018년 11월 11일 주일 김동욱 2018.11.11 3333
807 2018년 11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2018.11.10 3700
806 2018년 11월 9일 금요일 김동욱 2018.11.09 3339
805 2018년 11월 8일 목요일 김동욱 2018.11.08 3546
804 2018년 11월 7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2018.11.07 3648
803 2018년 11월 6일 화요일 김동욱 2018.11.06 3521
802 2018년 11월 5일 월요일 김동욱 2018.11.06 3401
801 2018년 11월 4일 주일 김동욱 2018.11.04 3381
800 2018년 11월 3일 토요일 김동욱 2018.11.04 3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