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0 2,555 2017.06.17 08:54

약을 먹는 요령(?)을 터득했다. 두 가지 약을 동시에 먹는 것보다 시차를 두고 나누어 먹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어제밤에는 그 방법을 실행에 옮겼다. 약 A를 복용한 2시간 후에, 약 B를 복용했다. 잠을 잘 잘 수 있었고, 몸이 부대끼지도 않았다. 위대한 발견(?)을 했다.

 

오늘부터 다음 주 월요일까지 8일 동안 계속해서 외부 일정이 이어진다. 오늘은 북부 뉴저지에서 점심 식사 약속이 있다. 주일 오후에는 취임 예배 취재, 월요일에는 세미나 취재, 화요일에는 알러지과 정기 검진, 수요일에는 뉴저지 목사회 정기 총회, 목요일에는 필라 교협의 목회자 세미나와 복음화 대회, 금요일부터 주일까지는 뉴저지 교협 주최 호산나 복음화 대회, 월요일에는 뉴저지 교협 주최 목회자 세미나로 이어진다. 콜택시 운전을 하시는 분들보다 더 많이 뛰어야 하는 일정이다. 몸이 온전치 않은데... 지켜 주시리라 믿는다. [오전 8시 53분] 

 

아들 내외가 '솥뚜껑'에서 점심밥을 사 주었다. 오랫만에 고기를 다양하게, 제법 많이 먹었다. 이모저모로 마음을 써주는 아이들이 고맙다. DNA라고 하는 것, 닮는다고 하는 것, 참 묘한 것이다. 싫어하는 음식까지도 닮으니 말이다. 며느리가 "아버님께서 안 드시는 것, 오빠도 안 먹어요"해서 한창 웃었다.

 

북쪽에 갔던 길에, 뵙고 싶던(자주 뵙지만) 목사님 만나 커피 마시며,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고, 2시 반 쯤에 헤어졌다. [오후 6시 7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7 2017년 7월 24일 월요일 김동욱 2017.07.24 2634
336 2017년 7월 23일 주일 김동욱 2017.07.23 2607
335 2017년 7월 22일 토요일 김동욱 2017.07.22 2549
334 2017년 7월 21일 금요일 김동욱 2017.07.21 2557
333 2017년 7월 20일 목요일 김동욱 2017.07.20 2482
332 2017년 7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2017.07.19 2545
331 2017년 7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2017.07.18 2606
330 2017년 7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2017.07.17 2648
329 2017년 7월 16일 주일 김동욱 2017.07.16 2665
328 2017년 7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2017.07.15 2851
327 2017년 7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2017.07.14 2651
326 2017년 7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2017.07.13 2456
325 2017년 7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2017.07.12 2654
324 2017년 7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2017.07.11 2728
323 2017년 7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2017.07.10 2668
322 2017년 7월 9일 주일 김동욱 2017.07.09 2601
321 2017년 7월 8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2017.07.08 2661
320 2017년 7월 7일 금요일 김동욱 2017.07.07 2524
319 2017년 7월 6일 목요일 김동욱 2017.07.06 2527
318 2017년 7월 5일 수요일 김동욱 2017.07.05 2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