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0 2,642 2017.06.16 09:42

어제밤에 잠자리에 들면서 약을 더블로 복용했었다. "멍청한 짓"이라고 할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어려서부터 약을 수도 없이 복용해 온 - 오른 팔 때문이었다 - 나는 약에 강한 내성이 있다. 다른 사람들이 복용하는 정도의 약을 먹으면, 아무런 효험이 없다. '간에 기별도 안간다.' 서울에 있을 때 단골 약국의 약사는 "형은 다른 사람의 배를 드셔야 듣는다"고 하셨었다. 어쨌던, 약을 곱배기로 먹은 탓에, 약에 취해 잠을 잘 잤다. 감기 기운은 여전히 있지만, 잠을 푹 잘 수 있어서 참 감사했다. 우리 가족 모두가 애용하던 약국이 생각난다. 관악구 봉천본동(산 101번지)에 있던 '설' 약국이었다. 약 봉투에 언제나 "큰 형"이라고 적어 주셨었다. 생존해 계신다면 지금쯤 90세가 가까이 되셨거나 약간 넘으셨을 것 같다. 그 분께서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종종 외상으로 약을 지어 주시곤 하셨다. 외상으로 약을 지어 주셨으면, 기록을 해야 할텐데 전혀 기록을 하지 않으셨다. "적어 놓아도, 안 갚을 사람은 안 갚고, 안 적어 놓아도, 갚을 사람은 갚아요" 라고 말씀하셨던 것이 기억 난다. [오전 9시 42분]

 

귀한 만남을 가졌다. 나눈 이야기들에, 기도한 일들에, 마음 속에 작정한 일들에, 하나님의 도우심과 인도하심이 함께 하시리라 믿는다. 움켜 쥐려고 해도 그 분께서 빼앗아 가시면 지킬 수가 없다. 다 버렸는 데도 그 분께서 도로 찾아 주시면, 여전히 내 것으로 남아 있다. 지금껏 살아오면서 체득한 것이 있다. 내 뜻대로 할 수 있는 일은 단 한 가지도 없고, 내 마음대로 소유할 수 있는 것도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을... [오후 9시]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7 2017년 7월 24일 월요일 김동욱 2017.07.24 2634
336 2017년 7월 23일 주일 김동욱 2017.07.23 2607
335 2017년 7월 22일 토요일 김동욱 2017.07.22 2549
334 2017년 7월 21일 금요일 김동욱 2017.07.21 2557
333 2017년 7월 20일 목요일 김동욱 2017.07.20 2482
332 2017년 7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2017.07.19 2545
331 2017년 7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2017.07.18 2606
330 2017년 7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2017.07.17 2648
329 2017년 7월 16일 주일 김동욱 2017.07.16 2665
328 2017년 7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2017.07.15 2851
327 2017년 7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2017.07.14 2651
326 2017년 7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2017.07.13 2456
325 2017년 7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2017.07.12 2654
324 2017년 7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2017.07.11 2728
323 2017년 7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2017.07.10 2668
322 2017년 7월 9일 주일 김동욱 2017.07.09 2601
321 2017년 7월 8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2017.07.08 2661
320 2017년 7월 7일 금요일 김동욱 2017.07.07 2524
319 2017년 7월 6일 목요일 김동욱 2017.07.06 2527
318 2017년 7월 5일 수요일 김동욱 2017.07.05 2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