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0 2,438 2017.04.19 08:23

내가 미국에 온 지 만 25년이 되는 날이다. 그 때 30대 후반이었던 내가, 60대 중반을 향하여 가고 있다. '기억력 만으로 대통령을 뽑는다면, 장관은 무조건 할 수 있다'고 큰소리를 쳤던 기억력은, 나 스스로가 놀랄 정도로 저하되어 있다. 그냥 읽고 듣는 것만으로 충분했었는데, 지금은 메모를 해 둔 내용도 기억하지 못해서, 적어 둔 내용을 보고 또 본다.

 

당당함이 사라진 건지, 신중해진 건지, 못마땅한 일을 봐도 참고 넘어간다. 예전에는 꼭 짚고 넘어 갔었는데, 이제는 그냥 넘어간다. 써야 하는 글이 있는데, 몇 주째 미루고 있다. 쓰지 않고 그냥 있을 수는 없는 사안이다. 사순절 기간에는 다툼이 있는 글은 쓰지 않으려고 했었다. 부활절도 지났으니... [오전 8시 22분]

 

6시간을 메이크업 했다. 8시간을 읽었다는 이야기다. [오후 10시 44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0 2017년 6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2017.06.17 2430
299 2017년 6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2017.06.16 2503
298 2017년 6월 15일 목요일 김동욱 2017.06.15 2485
297 2017년 6월 14일 수요일 김동욱 2017.06.14 2544
296 2017년 6월 13일 화요일 김동욱 2017.06.13 2526
295 2017년 6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2017.06.13 2401
294 2017년 6월 11일 주일 김동욱 2017.06.11 2393
293 2017년 6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2017.06.10 2528
292 2017년 6월 9일 금요일 김동욱 2017.06.09 2462
291 2017년 6월 8일 목요일 김동욱 2017.06.08 2819
290 2017년 6월 7일 수요일 김동욱 2017.06.07 2808
289 2017년 6월 6일 화요일 김동욱 2017.06.06 2815
288 2017년 6월 5일 월요일 김동욱 2017.06.05 2807
287 2017년 6월 4일 주일 김동욱 2017.06.04 2696
286 2017년 6월 3일 토요일 김동욱 2017.06.03 2801
285 2017년 6월 2일 금요일 김동욱 2017.06.02 2337
284 2017년 6월 1일 목요일 김동욱 2017.06.01 2809
283 2017년 5월 31일 수요일 김동욱 2017.05.31 2476
282 2017년 5월 30일 화요일 김동욱 2017.05.30 2797
281 2017년 5월 29일 월요일 김동욱 2017.05.29 2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