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7일 주일

김동욱 0 105 04.10 06:25

오종민 목사님께서 전화를 주셨다. 교회를 향하여 가시는 도중에 전화를 주신 것이다.

 

배변 촉진제를 복용했다. 약을 복용한 지 30분 ~ 6시간이면, 효과가 나타난다고 설명이 되어 있었다. 약을 복용한 지 4시간이 되었는데도, 아무런 기색이 없었다. 약을 한 번 더 먹었다. 이게 문제였다.

 

수도 없이 설사가 쏟아졌다. 그 많은 배설물을 아내가 모두 치웠다. 간호사를 부르면 될텐데, 아내는 간호사를 부르지 않고, 그 더러운 오물을 모두 혼자 치웠다. 오물을 치우고, 따뜻한 물로 수건을 빨아 내 몸 구석구석을 깨끗이 닦아주곤 했다. 밤새도록 몇 차례나 그렇게 했는지 모른다.

 

그렇게 수도 없이 설사를 한 후로는 항문이 아파 오기 시작했다. 마치 뽀족한 칼로 항문을 찔러대는 것 같았다.

 

너무나 힘든 밤이었다.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아내는 천사였다. 천사가 아니라면, 나에게 그렇게 헌신을 할 수는 없는 일이었다.

 

아내가 고맙고, 사랑스럽고 또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이 너무 크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7044
2776 2024년 5월 18일 토요일 김동욱 05.18 30
2775 2024년 5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05.17 36
2774 2024년 5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05.16 65
2773 2024년 5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5.15 55
2772 2024년 5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05.14 58
2771 2024년 5월 13일 월요일 김동욱 05.13 79
2770 2024년 5월 12일 주일 김동욱 05.12 63
2769 2024년 5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05.11 66
2768 2024년 5월 10일 금요일 김동욱 05.10 74
2767 2024년 5월 9일 목요일 김동욱 05.09 69
2766 2024년 5월 8일 수요일 김동욱 05.08 66
2765 2024년 5월 7일 화요일 김동욱 05.07 77
2764 2024년 5월 6일 월요일 김동욱 05.06 82
2763 2024년 5월 5일 주일 김동욱 05.05 79
2762 2024년 5월 4일 토요일 김동욱 05.04 81
2761 2024년 5월 3일 금요일 김동욱 05.03 78
2760 2024년 5월 2일 목요일 김동욱 05.02 87
2759 2024년 5월 1일 수요일 김동욱 05.01 90
2758 2024년 4월 30일 화요일 김동욱 04.30 80
2757 2024년 4월 29일 월요일 김동욱 04.29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