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9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 504 2023.09.18 16:04

꿈을 꾸었다. 어이가 없어서, 욕을 한마디 해 주었다.

 

오후 4시다. 두 차례의 식사 시간을 제외하곤, 계속 책상 앞에 앉아 있었다. 덕분에, 오늘 해야하는 일들은 모두 마쳤다.

 

글을 하나 썼다. 성령님께서 인도해 주시는대로 썼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7044
2777 2024년 5월 19일 주일 김동욱 09:39 2
2776 2024년 5월 18일 토요일 김동욱 05.18 30
2775 2024년 5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05.17 36
2774 2024년 5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05.16 65
2773 2024년 5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5.15 55
2772 2024년 5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05.14 58
2771 2024년 5월 13일 월요일 김동욱 05.13 79
2770 2024년 5월 12일 주일 김동욱 05.12 63
2769 2024년 5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05.11 66
2768 2024년 5월 10일 금요일 김동욱 05.10 74
2767 2024년 5월 9일 목요일 김동욱 05.09 69
2766 2024년 5월 8일 수요일 김동욱 05.08 66
2765 2024년 5월 7일 화요일 김동욱 05.07 78
2764 2024년 5월 6일 월요일 김동욱 05.06 82
2763 2024년 5월 5일 주일 김동욱 05.05 79
2762 2024년 5월 4일 토요일 김동욱 05.04 81
2761 2024년 5월 3일 금요일 김동욱 05.03 78
2760 2024년 5월 2일 목요일 김동욱 05.02 87
2759 2024년 5월 1일 수요일 김동욱 05.01 91
2758 2024년 4월 30일 화요일 김동욱 04.30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