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3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 574 2023.03.15 06:44

힘든 밤이었다. 어젯밤 자리에 들어, 한 시간마다 자리에서 일어나야 했다. 어제 주사를 맞은 왼쪽 복부에 통증이 심해 제대로 잠을 잘 수가 없었다. 

 

오전 9시 30분에 변호사 사무실에 들러 필요한 서류를 전달하고, 변호사 수수료와 이민국 수수료를 지급했다. 지금 상황으로서는 7~8년 정도를 기다려야 한다. 때가 되면, 되는 일이니, 잊어버리고 기다려야 하는 수 밖에...

 

승진이랑 셋이서 점심 식사를 같이 했다. 주예수사랑교회의 홈페이지 관리에 필요한 사항을 알려주고, 글로벌총신대학교 홈페이지 관리에 필요한 사항은 설명을 들었다.

 

저녁 식사는 강유남 목사님 내외분과 함께 했다. 넷이서 식사를 하고 있는데, "어머!" 하는 소리가 들렸다. 둘째네 식구들이었다. 윤상기 장로님, 강서윤 권사님, 이삭이, 시애틀에서 오신 이삭이 할아버님... 반갑게 인사를 나누었다. 강유남 목사님 내외분의 돈이 굳었다(?). 따님께서 "제가 모두 낼께요!" 라셨다.

 

강유남 목사님 내외분을 댁에 모셔다 드리고 집에 돌아오니, 잠이 밀려왔다. 어젯밤에 거의 잠믈 자지 못한 것이 원인인 것 같았다. 자리에 누웠는데... 눈을 뜨니 9시가 지나 있었다. 8시부터 수요 성경 공부가 Zoom으로 진행되는데, 참여하지 못했다. 오종민 목사님께도, 교우들에게도 많이 미안했다.

 

다시... 자리에 누웠다. 복부의 통증은 어제에 비하여 많이 완화되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6719
2699 2024년 3월 2일 토요일 김동욱 03.02 54
2698 2024년 3월 1일 금요일 김동욱 03.01 55
2697 2024년 2월 29일 목요일 김동욱 02.29 50
2696 2024년 2월 28일 수요일 김동욱 02.28 66
2695 2024년 2월 27일 화요일 김동욱 02.28 51
2694 2024년 2월 26일 월요일 김동욱 02.27 65
2693 2024년 2월 25일 주일 김동욱 02.25 79
2692 2024년 2월 24일 토요일 김동욱 02.24 76
2691 2024년 2월 23일 금요일 김동욱 02.24 53
2690 2024년 2월 22일 목요일 김동욱 02.24 50
2689 2024년 2월 21일 수요일 김동욱 02.24 52
2688 2024년 2월 20일 화요일 김동욱 02.24 49
2687 2024년 2월 19일 월요일 김동욱 02.19 100
2686 2024년 2월 18일 주일 김동욱 02.18 85
2685 2024년 2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02.17 101
2684 2024년 2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02.17 71
2683 2024년 2월 15일 목요일 김동욱 02.15 95
2682 2024년 2월 14일 수요일 김동욱 02.14 136
2681 2024년 2월 13일 화요일 김동욱 02.13 94
2680 2024년 2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02.12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