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 71 11.15 05:32

몸도, 마음도 많이 아팠다. 지금껏 이렇게 오랫동안 아팠던 적은 없었다. 10월 마지막 주일(30일)에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리고, 친교 식사도 하지 못한 채 집으로 돌아왔었다. 그 이후로 어제까지 거의 움쩍을 하지 못했었다. 나 혼자만 아픈 것이 아니라 아내도 같이 아팠다. 난생 처음 병원 응급실에도 다녀와야 했다. 아직 온전히 회복된 것은 아니다. 아픈 증세는 거의 회복되었는데, 몸에 기운이 없다. 이번 주는 지나야 기력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10월 30일(주일) 오후부터 어제(14일) 저녁까지의 모든 취재 일정을 취소해야 했다. "몸이 아파서"라고 양해를 구하긴 했지만, 많은 분들에게 송구한 마음이 크다. 

 

지난 보름 여 동안 이모저모로 마음을 써 주신 목사님들이 계신다. 감사드린다. 그 분들의 기도와 사랑 덕분에 탈진하지 않고 병을 이겨낼 수 있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기운이 없어, 전화를 받지도 못했다. 보내주신 카톡 메시지에 답을 드리지도 못했다. 죄송한 마음이 크다. 양해하여 주시기 바란다.

 

아침 식사를 마치고, 책상 앞에 앉았다. 쉬엄쉬엄 일을 시작했다. 몸의 상태가 일을 계속 할 수 있을 정도가 아니어서, 조금씩 조금씩 하고 있다.

 

유튜브에 무슨 일이 있나? 지난 주일 설교를 업데이트 하려고 50여 교회의 유튜브 계정에 접속해 보니, 많은 교회들의 유튜브 계정에서 동영상들이 사라지고 없었다. 오후 2시 현재의 상황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5471
2251 2022년 11월 25일 금요일 김동욱 11.25 43
2250 2022년 11월 24일 목요일 김동욱 11.24 35
2249 2022년 11월 23일 수요일 김동욱 11.23 34
2248 2022년 11월 22일 화요일 김동욱 11.22 47
2247 2022년 11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11.22 30
2246 2022년 11월 20일 주일 김동욱 11.20 64
2245 2022년 11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11.19 75
2244 2022년 11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11.18 67
2243 2022년 11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11.17 56
2242 2022년 11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11.16 73
열람중 2022년 11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11.15 72
2240 2022년 11월 3일 수요일 김동욱 11.03 184
2239 2022년 10월 30일 주일 김동욱 10.30 147
2238 2022년 10월 29일 토요일 김동욱 10.29 106
2237 2022년 10월 28일 금요일 김동욱 10.28 83
2236 2022년 10월 27일 목요일 김동욱 10.27 144
2235 2022년 10월 26일 수요일 댓글+1 김동욱 10.26 119
2234 2022년 10월 25일 화요일 김동욱 10.25 80
2233 2022년 10월 24일 월요일 김동욱 10.24 83
2232 2022년 10월 23일 주일 김동욱 10.23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