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29일 토요일

김동욱 0 910 2022.10.29 08:45

오전 8시가 조금 못되어 파이어 알람이 울기 시작했다. 집안 천정에 달려 있는 파이어 알람들을 모두 살펴 보았지만, 내가 살고 있는 유닛에서 나는 소리는 아니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천정에 있는 파이어 알람에서 나는 소리였다. 뭔가 타는 냄새도 느껴졌다. 2층 현관문을 두드렸지만, 반응이 없었다. 아파트 주인에게 연락을 했다. 2층에 사는 세입자들은 어제 집에 들어오지 않았단다. 지하실을 확인해 보았는데, 그곳에도 이상은 없었다. 그런데, 왜 타는 냄새가 났고, 파이어 알람이 울었지?

 

이준성 목사님 기자 회견 시간이 정오였는데 11시로 잘못 알아 무려 1시간 57분 동안을 자동차 안에서 기다려야 했다. 이 목사님이 나에게 섭섭한 마음을 많이 가지고 있을 것이다. 나 역시 사적으로는 미안한 마음이 크다. 하지만, 기사를 쓰거나 평론을 쓰면서 사적인 감정에 따라 움직일 수는 없다. 

 

이준성 목사님의 '사퇴'를 두고 나와 다른 기자들 사이에 생각이 전혀 다르다. 다른 기자들은 사퇴라고 하지만, 난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준성 목사님이 '사퇴' 선언을 할 때, 이미 개표 결과는 나와 있었다. 그리고 투표는 단 1회에 그치도록 헌법에 규정되어 있다. 이준성 목사님의 낙선이었다. 단지 선관위원장 정순원 목사님이 무슨 까닭인지 개표 결과의 발표를 미루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 때에 이루어진 '사퇴'를 사퇴라고 할 수 있을까? 난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 '사퇴'에 대한 이견이 또 다른 불씨가 될 것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6887
2742 2024년 4월 14일 주일 김동욱 13:35 4
2741 2024년 4월 13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04.13 34
2740 2024년 4월 12일 금요일 김동욱 04.12 54
2739 2024년 4월 11일 목요일 김동욱 04.11 44
2738 2024년 4월 10일 수요일 김동욱 04.10 47
2737 2024년 4월 9일 화요일 김동욱 04.10 50
2736 2024년 4월 8일 월요일 김동욱 04.10 45
2735 2024년 4월 7일 주일 김동욱 04.10 38
2734 2024년 4월 6일 토요일 김동욱 04.10 39
2733 2024년 4월 5일 금요일 김동욱 04.10 39
2732 2024년 4월 4일 목요일 김동욱 04.09 48
2731 2024년 4월 3일 수요일 김동욱 04.03 118
2730 2024년 4월 2일 화요일 김동욱 04.02 87
2729 2024년 4월 1일 월요일 김동욱 04.01 98
2728 2024년 3월 31일 주일 김동욱 03.31 90
2727 2024년 3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03.30 83
2726 2024년 3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03.29 81
2725 2024년 3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03.28 83
2724 2024년 3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03.27 77
2723 2024년 3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03.26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