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8일 목요일

김동욱 0 101 09.08 16:01

새벽 기도회를 마치고 집에 돌아와 어제 작성하다 중단한 기사 작성을 계속했다. 뉴욕에서 점심 식사 약속이 있기 때문에, 서둘러 마쳐야 했다. 감사하게도 오전 10시 쯤에 마무리할 수 있었다.

 

플러싱 '먹자 골목'에 가면 가장 힘든 것이 주차 공간을 찾는 일이다. 도무지 주차할 곳을 찾을 수가 없다. 근처에 있는 후러싱제일교회의 김정호 목사님께 부탁을 드렸다. 두어 시간 정도 교회 주차장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십사는 부탁이었다. 흔쾌히 허락해 주셨다. 감사한 배려 덕분에, 편안히 플러싱에 다녀올 수 있었다.

 

김성자 권사님께서 점심 식사를 대접해 주셨다. 초청을 받은 사람들 중 참석한 남자는 나 한 명이었다. 다른 분들도 초청을 했었는데, 사정이 있어 참석치 못하셨단다. 누님처럼 이모저모로 배려해 주시는 김성자 권사님께 감사드린다.

 

식사를 마치고, 바로 집으로 돌아왔다. 오늘로 예정되어 있던 치과 검진 약속은 다음 주로 미루었는데, 오후에 3개월에 한 번씩 받는 내과 검진 예약이 되어 있다.

 

Stanley S. Kim, MD 병원에 갔는데, 체중을 달아본 간호사가 "체중이 조금 느셨네요?" 라며 웃으셨다. "아니, (체중을) 달 때마다 옷도 신발도 다른데, 어떻게 아세요?" 라고 물었더니 대답은 하지 않고 웃기만 하셨다. 오랫동안 한 가지 일을 하다보면 도가 통하나 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5206
2217 2022년 9월 25일 주일 김동욱 22:12 7
2216 2022년 9월 24일 토요일 김동욱 09.24 41
2215 2022년 9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09.17 117
2214 2022년 9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09.16 79
2213 2022년 9월 15일 목요일 김동욱 09.15 56
2212 2022년 9월 14일 수요일 김동욱 09.14 95
2211 2022년 9월 13일 화요일 김동욱 09.13 94
2210 2022년 9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09.13 70
2209 2022년 9월 11일 주일 김동욱 09.11 93
2208 2022년 9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09.11 70
2207 2022년 9월 9일 금요일 김동욱 09.09 77
열람중 2022년 9월 8일 목요일 김동욱 09.08 102
2205 2022년 9월 7일 수요일 김동욱 09.07 86
2204 2022년 9월 6일 화요일 김동욱 09.06 77
2203 2022년 9월 5일 월요일 김동욱 09.06 75
2202 2022년 9월 4일 주일 김동욱 09.06 62
2201 2022년 9월 3일 토요일 김동욱 09.03 97
2200 2022년 9월 2일 금요일 김동욱 09.02 80
2199 2022년 9월 1일 목요일 김동욱 09.01 84
2198 2022년 8월 31일 수요일 김동욱 08.31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