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6일 화요일

김동욱 0 77 09.06 19:52

눈을 뜨니 비가 내리고 있었다. 오전에 City Tour가 예정되어 있었는데, 밖에 나갈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아침 식사를 마치고, 바로 귀가하기로 했다.

 

오늘 오전까지 남아 있던 참가자들과 작별 인사를 나누고 자동차의 시동을 걸었다. 반 가까이 왔을 때였다. 형수님께서 메시지를 보내오셨다. "형님께서 점심 식사를 같이 하자"신다는 메시지였다. 한준희 목사님께 전화를 드렸다. (약속을 했던 것은 아니지만) "오늘 점심 식사를 같이 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렸다.

 

형님 댁 앞에 도착하니 오후 1시였다. 내 차에 형님 내외분을 모시고, 식당으로 이동하는 데 둘째 조카가 케익을 들고 기다리고 있었다. (형님이 없는 나에게 하나님께서 형님을 주셨다. 형수님도 주시고, 세 명의 조카 딸과 세 명의 조카 사위, 5명의 손자녀를 주셨다. 얼마나 감사한지!!!!!!!)

 

형님 내외분과 넷이서 점심 식사를 맛있게 했다. 이야기도 많이 했다. 점심 식사를 하는데 두 시간이나 썼다. 그만큼 즐거웠다. 좋은 아우, 좋은 시동생, 좋은 작은 아버지, 좋은 할아버지가 되게 해주십사고 늘 기도한다.

 

형님 내외분을 댁에 모셔다 드리고 집에 들어와 2시간 정도 눈을 붙였다. 제법 피곤했다.

 

7시 50분이다. 생일 축하 메시지에 답을 드리고, 사흘 동안 쓰지 못했던 일기를 쓰고 있다.

 

배가 만땅으로 차 있는데, 미역국은 먹어야 한단다.

 

만 69세가 되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5206
2217 2022년 9월 25일 주일 김동욱 22:12 7
2216 2022년 9월 24일 토요일 김동욱 09.24 41
2215 2022년 9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09.17 117
2214 2022년 9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09.16 79
2213 2022년 9월 15일 목요일 김동욱 09.15 56
2212 2022년 9월 14일 수요일 김동욱 09.14 95
2211 2022년 9월 13일 화요일 김동욱 09.13 94
2210 2022년 9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09.13 70
2209 2022년 9월 11일 주일 김동욱 09.11 94
2208 2022년 9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09.11 70
2207 2022년 9월 9일 금요일 김동욱 09.09 77
2206 2022년 9월 8일 목요일 김동욱 09.08 102
2205 2022년 9월 7일 수요일 김동욱 09.07 87
열람중 2022년 9월 6일 화요일 김동욱 09.06 78
2203 2022년 9월 5일 월요일 김동욱 09.06 75
2202 2022년 9월 4일 주일 김동욱 09.06 62
2201 2022년 9월 3일 토요일 김동욱 09.03 97
2200 2022년 9월 2일 금요일 김동욱 09.02 80
2199 2022년 9월 1일 목요일 김동욱 09.01 84
2198 2022년 8월 31일 수요일 김동욱 08.31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