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8일 목요일

김동욱 0 1,320 2022.08.18 18:11

뉴욕에 다녀왔다. 오전 10시와 정오에 약속이 있었는데, 오전 10시 미팅이 예상보다 일찍 끝났다. 12시 점심 식사 약속 시간까지는 여유가 있어, 중간에 한 분을 더 만났다. 만나기를 잘 했다.

 

취재 현장에서는 종종 뵈었지만, 식사 자리에서 마주 앉기는 처음이었다. 선교 단체를 이끌고 계시는 목사님과의 점심 식사 약속이었다. 복음뉴스 창간 5주년 및 종이 신문 발간 1주년 감사 예배에 참석하지 못해 미안하다시며 - 와병중이셨다 - 선교 단체의 후원금을 전해 주시고, 점심 식사도 대접해 주셨다. 내가 점심 식사를 대접해 드리고 싶었는데, 고집을 부리는 것이 예의가 아닐 것 같아, 기쁜 마음으로 대접을 받았다.

 

점심 식사를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정체 구간이 짧았다. 집에 도착하니 오후 1시 50분이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21 2023년 12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2023.12.11 489
2620 2023년 12월 10일 주일 김동욱 2023.12.10 394
2619 2023년 12월 9일 토요일 김동욱 2023.12.09 471
2618 2023년 12월 8일 금요일 김동욱 2023.12.08 497
2617 2023년 12월 7일 목요일 김동욱 2023.12.07 506
2616 2023년 12월 6일 수요일 김동욱 2023.12.06 513
2615 2023년 12월 5일 화요일 김동욱 2023.12.05 440
2614 2023년 12월 4일 월요일 김동욱 2023.12.04 468
2613 2023년 12월 3일 주일 김동욱 2023.12.03 516
2612 2023년 12월 2일 토요일 김동욱 2023.12.02 486
2611 2023년 12월 1일 금요일 김동욱 2023.12.02 475
2610 2023년 11월 30일 목요일 김동욱 2023.11.30 400
2609 2023년 11월 29일 수요일 김동욱 2023.11.30 538
2608 2023년 11월 28일 화요일 김동욱 2023.11.28 396
2607 2023년 11월 27일 월요일 김동욱 2023.11.27 437
2606 2023년 11월 23일 목요일 김동욱 2023.11.23 444
2605 2023년 11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2023.11.17 555
2604 2023년 11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2023.11.16 520
2603 2023년 11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2023.11.16 456
2602 2023년 11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2023.11.14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