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9일 주일

김동욱 0 490 01.09 09:38

어젯밤에 일찍 자리에 든 탓이었는지, 일찍 눈이 떠졌다. 시간을 보니 새벽 2시였다. 1시간 정도 기도를 드리고, 성경책을 펼쳤다. 30여 분 정도를 읽었는데, 잠이 밀려왔다. 못다 잔 잠을 자는 것이 좋을 것 같았다.

 

꿈을 꾸고 있었다. 내가 가야할 길을 대여섯 명의 꼬마들이 막고 있었다. 비키라고 몇 차례 이야기를 했는데도, 막무가내로 내 앞을 막고 있었다. 말로는 안되겠다 싶어, 이마에 꿀밤을 먹이기 시작했다. 그 때였다. "왜 그러세요?"라는 아내의 목소리가 들렸다. "왜 때리세요?" 놀란 아내의 목소리였다. 분명 꿈 속에서는 내 길을 막고 있는 아이들의 이마에 꿀밤을 먹이고 있었는데, 잠결에 아내의 이마를 손바닥으로 때라고 있었나 보다. 많이 미안했다. 제법 아팠을 텐데...

 

러브 뉴저지 1월 일일 부흥회 취재를 위해 필그림선교교회에 다녀왔다. 몇 목사님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었다. 캠코더 건전지의 잔량이 3시간 30분이라고 표시되어 있었는데, 1시간 반도 안되어 소진되어 버렸다. 이런 경우를 당하면 황당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4904
2134 2022년 6월 28일 화요일 김동욱 06.28 27
2133 2022년 6월 27일 월요일 김동욱 06.27 45
2132 2022년 6월 26일 주일 김동욱 06.26 28
2131 2022년 6월 25일 토요일 김동욱 06.25 44
2130 2022년 6월 24일 금요일 김동욱 06.24 54
2129 2022년 6월 23일 목요일 김동욱 06.23 55
2128 2022년 6월 22일 수요일 김동욱 06.22 54
2127 2022년 6월 21일 화요일 김동욱 06.22 40
2126 2022년 6월 20일 월요일 김동욱 06.20 85
2125 2022년 6월 19일 주일 김동욱 06.19 60
2124 2022년 6월 18일 토요일 김동욱 06.18 61
2123 2022년 6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06.17 64
2122 2022년 6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06.16 83
2121 2022년 6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6.15 74
2120 2022년 6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06.14 76
2119 2022년 6월 13일 월요일 김동욱 06.13 78
2118 2022년 6월 12일 주일 김동욱 06.12 65
2117 2022년 6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06.11 69
2116 2022년 6월 10일 금요일 김동욱 06.10 69
2115 2022년 6월 9일 목요일 김동욱 06.09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