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7일 금요일

김동욱 0 524 01.07 21:42

4시가 조금 못되어 일어났다. 창밖을 보니, 제법 많은 눈이 쌓여 있었다. 아내가 "오늘은 집에서 기도하시라!"고 권하는 것을 뿌리치고, 밖으로 나갔다. 새벽 기도회에 갈 준비를 하기 위해서였다. 자동차 문을 열다가 잘못하여, 자동차 문의 가장자리 부분이 얼굴에 부딪혔다. 자동차의 눈을 치우고 있는데 전화벨이 울렸다. 오종민 목사님이셨다. "도로가 많이 미끄러우니, 오늘은 댁에서..." 눈 치우기를 멈추고 집안으로 들어섰다. 손에 피가 묻어 있었다. 거울을 보니, 얼굴에 상채기가 나 있었다. 아내에게 한참 동안 야단(?)을 맞았다.

 

약국에 가서 약을 사다가 얼굴에 발라주고 출근을 하는 아내가 신신당부를 했다. "오늘은 꼭 집에 계시라"고... 대답을 했는데, 영 못믿겠다는 표정이었다.

 

오후 6시 쯤에 전화벨이 울렸다. 승진이었다. 내가 많이 다친 줄 알았었나 보다. 민경이와 함께 약을 사가지고 와서 발라주고 갔다. 감사하다.

 

정기 구독자들과 필자들에게 보내는 <복음뉴스> 제 8호를 우체통에 투입하고 돌아와서 종일 스마트폰을 붙들고 있었다. 3천 명 정도의 카친들에게 <복음뉴스> 제 8호 홍보 메시지를 발송했다. 모두 마치고 나니, 9시 반이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5019
2180 2022년 8월 13일 토요일 김동욱 08.13 40
2179 2022년 8월 12일 금요일 김동욱 08.12 37
2178 2022년 8월 11일 목요일 김동욱 08.11 40
2177 2022년 8월 10일 수요일 김동욱 08.10 43
2176 2022년 3월 9일 화요일 김동욱 08.09 42
2175 2022년 8월 8일 월요일 김동욱 08.08 45
2174 2022년 8월 7일 주일 김동욱 08.07 44
2173 2022년 8월 6일 토요일 김동욱 08.06 36
2172 2022년 8월 5일 금요일 김동욱 08.05 47
2171 2022년 8월 4일 목요일 김동욱 08.04 59
2170 2022년 8월 3일 수요일 김동욱 08.03 54
2169 2022년 8월 2일 화요일 김동욱 08.03 54
2168 2022년 8월 1일 월요일 김동욱 08.01 80
2167 2022년 7월 31일 주일 김동욱 07.31 74
2166 2022년 7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07.30 71
2165 2022년 7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07.29 72
2164 2022년 7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07.28 74
2163 2022년 7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07.28 54
2162 2022년 7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07.27 93
2161 2022년 7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07.25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