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3일 월요일

김동욱 0 532 01.03 22:24

오전 8시 35분 쯤에 출발하여 뉴욕으로 향했다. 정체 구간이 전혀 없었다. 프라미스교회에 도착하니 9시 5분이었다. 집회 시작 시간까지는 거의 한 시간 가까이 남아 있었다. 잠시 후에 서기 김정길 목사님과 총무 임영건 목사님, 회장 김희복 목사님께서 도착하셨다. 반갑게 인사를 나누었다.

 

오전 10시에 시작된 오전 집회를 마치고 나서 김요셉 목사님께 전화를 드렸다. 받지 않으셨다. 한준희 목사님, 정관호 목사님께 차례로 전화를 드렸다. 월요일 오전에는 같이 걷기 운동을 하시기 때문이다. 이종명 목사님께 전화를 드렸다. 친구분과 함께 계셨다. 누구랑 점심 식사를 하지? 잠시 후에 한준희 목사님께서 전화를 주셨다. 통화를 하고 나서 - 한 목사님께서 1시 반 쯤에 점심 식사를 같이 하자고 하셨는데, 그 시간에는 내가 프라미스교회에 돌아와 있어야 하는 시간이었다 - 정바울 목사님께 전화를 드렸다. 정바울 목사님, 김사라 목사님과 함께 "먹자 골목"에 있는 마포 갈비에서 점심 식사를 같이 했다. 이종수 목사님께서는 사정이 있으셔서 함께 하시지 못했다.

 

오후 2시에 시작된 오후 집회를 마치고, 뉴욕교협 회장 김희복 목사님에게 "지금이 3시 반인데, 저녁 집회 시작 시간인 7시 반까지 마땅히 기다릴 곳도 없고... 저는 이제 집으로 가겠습니다" 라고 인사를 하고, 프라미스교회를 나와 집으로 향하고 있었다. 전화벨이 울렸다. 김희복 목사님이셨다. "어디십니까?" "집으로 가고 있습니다" "제가 같이 있어 드리겠습니다" 가던 길을 돌려 156가에 있는 "종로 상회"로 향했다. 신년금식기도성회 기간 중에 금식을 하고 계시는 분을 앞에 두고, 나 혼자 등심을 먹었다. 물론, 김 목사님께서 대접해 주셨다. 식사를 하면서, 두어 시간 정도 이야기를 나누었다. 배려에 감사드린다.

 

뉴욕 일정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니 9시 50분이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20 2022년 3월 6일 주일 김동욱 03.07 365
2019 2022년 3월 5일 토요일 김동욱 03.06 362
2018 2022년 3월 4일 금요일 김동욱 03.04 388
2017 2022년 3월 3일 목요일 김동욱 03.03 399
2016 2022년 3월 2일 수요일 김동욱 03.02 379
2015 2022년 3월 1일 화요일 댓글+1 김동욱 03.01 383
2014 2022년 2월 28일 월요일 김동욱 02.28 424
2013 2022년 2월 27일 주일 김동욱 02.28 392
2012 2022년 2월 26일 토요일 김동욱 02.26 407
2011 2022년 2월 25일 금요일 김동욱 02.25 410
2010 2022년 2월 24일 목요일 김동욱 02.24 394
2009 2022년 2월 23일 수요일 김동욱 02.23 426
2008 2022년 2월 22일 화요일 김동욱 02.22 411
2007 2022년 2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02.22 393
2006 2022년 2월 20일 주일 김동욱 02.20 398
2005 2022년 2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02.20 390
2004 2022년 2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2.19 404
2003 2022년 2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02.17 452
2002 2022년 2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2.16 420
2001 2022년 2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2.15 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