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0 502 2021.12.11 20:54

복음뉴스 종이 신문 제7호를 뉴저지 지역의 몇몇 교회들에게 전해드렸다. 오전 9시 반부터 시작했는데, 오후 2시가 되어서야 끝이 났다. 가랑비가 내려서 이동이 쉽지 않았다.

 

늦은 점심 식사를 하고, 일을 하려고 책상 앞에 앉았는데, 자꾸만 졸음이 쏟아졌다. 의자에 앉은 채로 두어 시간 정도 잔 것 같다.

 

오후 8시가 조금 못되어 뉴욕교협 회장 김희복 목사님께서 전화를 주셨다. 내가 지난 목요일에 쓴 일기를 퀸즈한인교회 관계자나 뉴욕교협 관계자가 읽으신 것 같다. 미스바회개운동 제3차 준비기도회가 퀸즈한인교회에서 있던 날, 김바나바 목사님께 급작스러운 심방 일정이 생겼단다. 그 사실을 김바나바 목사님께서 김희복 목사님께 알려 주셨고, 세 분의 부목사님들로 하여금 기도회를 돕게 하시고, 당일의 점심 식사도 퀸즈한인교회에서 제공하셨단다. "그날 일이 바빠 정신이 없어, 그 사실을 광고하지 못한 제 불찰이었다"고 뉴욕교협 회장 김희복 목사님께서 설명해 주셨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4 2022년 1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01.19 397
1973 2022년 1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01.18 425
1972 2022년 1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01.18 402
1971 2022년 1월 16일 주일 김동욱 01.16 496
1970 2022년 1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01.15 509
1969 2022년 1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01.14 405
1968 2022년 1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01.13 410
1967 2022년 1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01.12 423
1966 2022년 1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01.11 428
1965 2022년 1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01.11 399
1964 2022년 1월 9일 주일 김동욱 01.09 490
1963 2022년 1월 8일 토요일 김동욱 01.08 428
1962 2022년 1월 7일 금요일 김동욱 01.07 431
1961 2022년 1월 6일 목요일 김동욱 01.06 510
1960 2022년 1월 5일 수요일 김동욱 01.05 471
1959 2022년 1월 4일 화요일 김동욱 01.04 479
1958 2022년 1월 3일 월요일 김동욱 01.03 445
1957 2022년 1월 2일 주일 김동욱 01.02 467
1956 2022년 1월 1일 토요일 김동욱 01.01 453
1955 2021년 12월 31일 금요일 김동욱 2021.12.31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