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7일 화요일

김동욱 0 112 09.07 22:22

가깝게 지내는 목사님들과 점심 식사를 같이 했다. 내가 주문한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와 약간 불편한 기분이 들었으나, 그냥 넘어갔다. 그게 좋을 것 같았다. 우리가 목사들인 것을 그 식당의 종업원들이 알고 있는데, 이러쿵 저러쿵 따지는 것보다는 그냥 이해하고 넘기는 것이 좋을 것 같았다. 목사님들께서 귀한 선물들을 전해 주셨다. 감사드린다.

 

기왕에 시작한 일이니 잘 해나가길 기도한다. 내가 대신해 줄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도와줄 수 있는 일도 아니다. 기도하며 격려해 주는 것, 그것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4211
1888 2021년 10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10.25 25
1887 2021년 10월 24일 주일 김동욱 10.25 13
1886 2021년 10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10.23 46
1885 2021년 10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10.22 58
1884 2021년 10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10.21 61
1883 2021년 10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10.20 72
1882 2021년 10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10.19 65
1881 2021년 10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10.18 61
1880 2021년 10월 17일 주일 김동욱 10.17 62
1879 2021년 10월 16일 토요일 김동욱 10.16 80
1878 2021년 10월 15일 금요일 김동욱 10.15 75
1877 2021년 10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10.14 89
1876 2021년 10월 13일 수요일 김동욱 10.13 65
1875 2021년 10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10.12 72
1874 2021년 10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10.11 90
1873 2021년 10월 10일 주일 김동욱 10.10 57
1872 2021년 10월 9일 토요일 김동욱 10.09 76
1871 2021년 10월 8일 금요일 김동욱 10.08 76
1870 2021년 10월 7일 목요일 김동욱 10.07 80
1869 2021년 10월 6일 수요일 김동욱 10.06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