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9일 금요일

김동욱 0 194 07.09 08:03

오전 5시, 교회를 향하여 집을 나서는데 비가 억수같이 쏟아졌다. 자동차를 운전해 가는데,와이퍼를 가장 빠른 속도로 작동시켜도 앞이 잘 보이지 않았다. 교회 앞에 도착하여, 캠코더가 든 가방과 노트북이 든 가방을 양손에 들고, 세찬 비를 맞으며 교회 안으로 들어섰다. 며칠 동안 내 전화기로 라이브 스트리밍을 안해서였는지, 셋팅을 다시 하라는 메시지가 떴다. 모든 셋팅을 마치고 나니 5시 40분이었다.  

 

치통이 멈춘 것 같다. 오늘 오후부터는 진통제를 복용하지 않고 있다. 화요일에는 타이레놀 600mg을 매 2시간 마다 2알 씩 복용했었다. 그렇게 약을 먹고서도 아무런 이상 반응이 없었으니, 내 몸이 약에 너무 무뎌진 건지, 내 몸이 그렇게 강한 건지, 나도 잘 모르겠다.

 

종일 바쁘게 움직였다. 밀린 일은 모두 처리했다. 내일은 밖에서 일을 해야할 것 같다.  

 

9시 18분이다. 한 시간 정도 휴식을 취한 후에 자리에 들어야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4079
1849 2021년 9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09.16 18
1848 2021년 9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9.15 55
1847 2021년 9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09.14 60
1846 2021년 9월 13일 월요일 김동욱 09.13 61
1845 2021년 9월 12일 주일 김동욱 09.12 59
1844 2021년 9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09.11 66
1843 2021년 9월 10일 금요일 김동욱 09.10 70
1842 2021년 9월 9일 목요일 김동욱 09.09 72
1841 2021년 9월 8일 수요일 김동욱 09.08 75
1840 2021년 9월 7일 화요일 김동욱 09.07 65
1839 2021년 9월 6일 월요일 김동욱 09.06 81
1838 2021년 9월 5일 주일 김동욱 09.05 81
1837 2021년 9월 4일 토요일 김동욱 09.04 64
1836 2021년 9월 3일 금요일 김동욱 09.03 66
1835 2021년 9월 2일 목요일 김동욱 09.02 85
1834 2021년 9월 1일 수요일 김동욱 09.01 79
1833 2021년 8월 31일 화요일 김동욱 09.01 58
1832 2021년 8월 30일 월요일 김동욱 08.30 93
1831 2021년 8월 29일 주일 김동욱 08.29 60
1830 2021년 8월 28일 토요일 김동욱 08.28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