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 515 2021.06.14 15:45

이상한 이메일을 한 통 받았다. 아마존을 사칭한 것이 분명해 보이는 이메일이었다. 내가 아마존에 $ 783.75 상당의 물품을 구입했는데, 24~48시간 내에 딜리버리를 할 거란다. 대금은 내 체킹 계좌에서 자동으로 이체될 거란다. 혹시 내가 주문을 하지 않았거나, 주문을 취소하고 싶으면 아래의 번호로 전화를 하라는 내용이었다. 사기꾼 냄새가 진동하는 이메일이었다. 첫째, 내가 $ 783.75 상당의 물품을 주문한 적이 없다. 둘째, 난 아마존에서 물품을 구입할 때 체킹 계좌를 이용하지 않는다. 셋째, 아마존은 이런 류의 이메일을 보내지 않는다. 내가 전화를 해서, 내가 그런 물품을 주문한 적이 없다고 말하면 '뭔가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리펀드를 해 줄테니 은행 계좌 번호를 알려다오...' 그래서 내 은행 계좌 번호를 알아내어 못된 짓을 하려는 속셈이겠지! 못된 놈들!

 

양혜진 목사님께서 맛있는 점심 식사를 대접해 주셨다. 김정문 목사님,, 윤석래 장로님께서도 함께 하셨다. 양 목사님께서 손수 갈비살과 삼겹살을 구어 주셨다. 감사드린다.

 

미루어 두었던 - 정직하게 말하면, 몸의 컨디션이 좋지 않아, 하지 못했던 - 일들을 모두 마쳤다. 몸의 상태도 많이 좋아졌다. 몸이 특별히 아픈 것은 아닌데, 지난 주에 있었던 일 때문에 컨디션이 상당히 좋지 않았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11 2021년 8월 10일 화요일 김동욱 2021.08.10 364
1810 2021년 8월 9일 월요일 김동욱 2021.08.10 372
1809 2021년 8월 8일 주일 김동욱 2021.08.08 363
1808 2021년 8월 7일 토요일 김동욱 2021.08.07 372
1807 2021년 8월 26일 금요일 김동욱 2021.08.06 376
1806 2021년 8월 5일 목요일 김동욱 2021.08.06 385
1805 2021년 8월 4일 수요일 김동욱 2021.08.04 423
1804 2021년 8월 3일 화요일 김동욱 2021.08.03 456
1803 2021년 8월 2일 월요일 김동욱 2021.08.02 378
1802 2021년 8월 1일 주일 김동욱 2021.08.01 433
1801 2021년 7월 31일 토요일 김동욱 2021.07.31 373
1800 2021년 7월 30일 금요일 김동욱 2021.07.30 424
1799 2021년 7월 29일 목요일 김동욱 2021.07.29 423
1798 2021년 7월 28일 수요일 김동욱 2021.07.28 387
1797 2021년 7월 27일 화요일 김동욱 2021.07.28 377
1796 2021년 7월 26일 월요일 김동욱 2021.07.26 424
1795 2021년 7월 25일 주일 김동욱 2021.07.25 418
1794 2021년 7월 24일 토요일 김동욱 2021.07.24 416
1793 2021년 7월 23일 금요일 김동욱 2021.07.23 422
1792 2021년 7월 22일 목요일 김동욱 2021.07.22 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