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5월 6일 목요일

김동욱 0 161 05.06 10:26

어렸을 적 생각이 났다. 아버지한테 야단을 맞고 나서, 동생들에게 "니들 때문에, 나까지 혼났잖아?"라고 다그쳤던 기억이 났다. 아버지가 화를 내신 것이 나 때문이었을 수도 있는데, 애꿎은 동생들을 나무랐던 것은 아니었는지...

 

전지용 발병원에 다녀왔다. 김종국 목사님의 안부를 물으시고, 전선옥 권사님의 근황도 전해주셨다. "등산을 할 때는 괜찮은데, 평평한 길을 걸을 때는 왼쪽 발목이 시다"고 말씀드렸더니 "특수 깔창"을 처방해 주셨다. 버겐 케어 약국에 들러 특수 깔창을 주문했다. 주문한 깔창이 약국에 도착하기 까지 2주 정도 소요된단다. 

 

작년 3월 중순에 시작한 일이 있다. 3개월 정도면 끝을 낼 수 있는 일인데, 팬데믹 등의 영향으로 시간이 많이 걸렸다. 잠시 전(오전 11시 30분)에 끝이 났다. 감사하다.

 

발병원에 다녀온 후로 계속하여 책상 앞에 앉아 있다. 해도 해도 끝이 없는 일에 피곤할 때도 있지만, 할 일이 있다는 것, 그것이 얼마나 큰 축복인가는, 할 일이 없어 몇 년 씩 놀아본 사람이 아니면, 결코 알 수가 없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3826
1766 2021년 6월 22일 화요일 김동욱 06.22 19
1765 2021년 6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06.21 43
1764 2021년 6월 20일 주일 김동욱 06.21 25
1763 2021년 6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06.19 69
1762 2021년 6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6.18 77
1761 2021년 6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06.17 59
1760 2021년 6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6.16 77
1759 2021년 6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6.15 76
1758 2021년 6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6.14 84
1757 2021년 6월 13일 주일 김동욱 06.13 66
1756 2021년 6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06.12 86
1755 2021년 6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06.11 77
1754 2021년 6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06.11 79
1753 2021년 6월 9일 수요일 김동욱 06.09 115
1752 2021년 6월 8일 화요일 김동욱 06.09 86
1751 2021년 6월 7일 월요일 김동욱 06.07 118
1750 2021년 6월 6일 주일 김동욱 06.06 91
1749 2021년 6월 5일 토요일 김동욱 06.05 111
1748 2021년 6월 4일 금요일 김동욱 06.05 67
1747 2021년 6월 3일 목요일 김동욱 06.03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