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23일 화요일

김동욱 0 177 02.23 09:55

"그 일에 왜 언론이 나서느냐?"고 하는 목회자가 있단다. 그런 일에 언론이 관심을 갖지 않으면, 어떤 일에 관심을 가지라는 말인지 모르겠다. 정신이 똑바로 박힌 목회자라면, 결코 할 수 없는 말이다.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는 않다. 욕을 먹기 전에 처리하건, 욕을 먹은 다음에 처리하건, 욕을 먹고도 깔아 뭉개건, 그것은 그들이 알아서 할 일이지만, 그 일이 해결될 때까지는 수시로 욕을 먹을 각오는 하고 있어야 할 것이다.

 

오전에 3가지의 일정이 겹쳤다. Zoom Meeting으로 진행되고 있는 러브 뉴저지 월례회에 참석하고 있는데, 필라델피아에 살고 계시는 목사님께서 카톡으로 메시지를 주셨다. 교포 서점에 와 계신다고... 식사 대접이라도 해드려야 하는데... 다른 모임에 참석해야 했다. 10시 30분 ~ 11시 사이에, 나를 픽업하시려고 자동차를 가지고 아파트 앞으로 오기로 하신 목사님이 계신다.

 

전화벨이 울렸다. 10시 27분이었다. 자동차에 올랐다. 얼마나 갔는지 모르겠다. 제법 먼 길이었다. 점심 식사를 아주 맛있게 했다. 유익한 이야기도 나누었다. 귀한 선물도 받았다. 아파트 앞에 도착하니 오후 2시였다. 

 

오늘 저녁 식사 메뉴는 "맛동산"이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3593
1700 2021년 4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04.17 28
1699 2021년 4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04.16 38
1698 2021년 4월 15일 목요일 김동욱 04.16 21
1697 2021년 4월 14일 수요일 김동욱 04.15 52
1696 2021년 4월 13일 화요일 김동욱 04.14 46
1695 2021년 4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04.12 90
1694 2021년 4월 11일 주일 김동욱 04.11 69
1693 2021년 4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04.10 63
1692 2021년 4월 9일 금요일 김동욱 04.09 55
1691 2021년 4월 8일 목요일 김동욱 04.08 56
1690 2021년 4월 7일 수요일 김동욱 04.07 63
1689 2021년 4월 6일 화요일 김동욱 04.06 64
1688 2021년 4월 5일 월요일 김동욱 04.05 73
1687 2021년 4월 4일 주일 김동욱 04.04 72
1686 2021년 4월 3일 토요일 김동욱 04.03 58
1685 2021년 4월 2일 금요일 김동욱 04.02 104
1684 2021년 4월 1일 목요일 김동욱 04.01 96
1683 2021년 3월 31일 수요일 김동욱 03.31 74
1682 2021년 3월 30일 화요일 김동욱 03.30 79
1681 2021년 3월 29일 월요일 김동욱 03.29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