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12일 금요일

김동욱 0 193 02.12 09:05
설이다. "설"이 바른 표현인데, "음력설"이라 부르는 사람도 있고, "구정"이라 부르는 사람도 있다. 추운 설이다. 기온도 낮고, 팬데믹 상황은 만남 자체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 집콕 모드로 지내는 설일 것 같다.

떡국을 맛있게 먹고, 자고, 자고, 또 잤다. 의자에 앉은 채로 자고, 침대에 누워서도 잤다. 마치 수면제를 먹은 것처럼 - 한번도 수면제를 먹어 본 경험은 없다 - 자꾸만 잠이 쏟아졌다. 지금이 오후 6시인데, 저녁 식사는 하지 않으려고 한다. 떡국을 먹고, 계속 잠만 잤으니 소화가 됐을 리가 없다. 지금도 배가 빵빵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3593
1700 2021년 4월 17일 토요일 김동욱 04.17 28
1699 2021년 4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04.16 36
1698 2021년 4월 15일 목요일 김동욱 04.16 21
1697 2021년 4월 14일 수요일 김동욱 04.15 52
1696 2021년 4월 13일 화요일 김동욱 04.14 46
1695 2021년 4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04.12 89
1694 2021년 4월 11일 주일 김동욱 04.11 69
1693 2021년 4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04.10 63
1692 2021년 4월 9일 금요일 김동욱 04.09 55
1691 2021년 4월 8일 목요일 김동욱 04.08 56
1690 2021년 4월 7일 수요일 김동욱 04.07 63
1689 2021년 4월 6일 화요일 김동욱 04.06 64
1688 2021년 4월 5일 월요일 김동욱 04.05 72
1687 2021년 4월 4일 주일 김동욱 04.04 72
1686 2021년 4월 3일 토요일 김동욱 04.03 58
1685 2021년 4월 2일 금요일 김동욱 04.02 104
1684 2021년 4월 1일 목요일 김동욱 04.01 96
1683 2021년 3월 31일 수요일 김동욱 03.31 74
1682 2021년 3월 30일 화요일 김동욱 03.30 79
1681 2021년 3월 29일 월요일 김동욱 03.29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