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5일 금요일

김동욱 0 126 01.15 21:19

몇 달만에 라면을 먹었다. 헌데 입이 라면을 싫어하는 것 같았다. 라면을 엄청 좋아했던 때가 있었는데... 많이 먹을 때는, 한꺼번에 라면 3개를 끓여 밥을 말아먹기도 했었다.

 

밤새 비가 내릴 거란다. 많이 내릴 것 같지는 않다.

 

왜 그렇게 막무가내일까?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어제 보이지 않았다. 무리하게 행동하면, 주위에 사람이 남아있지 않게 된다. 같이 욕을 먹게 되고, 같이 손가락질을 당하기 때문이다. 어제 있었던 제49회기 뉴욕목사회 제1차 임,실행위원회 관련 기사를 썼다.

 

김종국 목사님께서 글을 써 주셨다. 쉽지 않은 글을, 부담을 느낄 수 밖에 없는 글을 써 주셨다. 내가 필요로 하니까, 써 주셨다. 감사드린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3468
1651 2021년 2월 27일 토요일 김동욱 02.27 27
1650 2021년 2월 26일 금요일 김동욱 02.26 48
1649 2021년 2월 25일 목요일 김동욱 02.25 55
1648 2021년 2월 24일 수요일 김동욱 02.24 49
1647 2021년 2월 23일 화요일 김동욱 02.23 69
1646 2021년 2월 22일 월요일 김동욱 02.22 60
1645 2021년 2월 21일 주일 김동욱 02.21 68
1644 2021년 2월 20일 토요일 댓글+3 김동욱 02.20 114
1643 2021년 2월 19일 금요일 김동욱 02.19 71
1642 2021년 2월 18일 목요일 김동욱 02.18 91
1641 2021년 2월 17일 수요일 김동욱 02.17 66
1640 2021년 2월 16일 화요일 김동욱 02.16 73
1639 2021년 2월 15일 월요일 김동욱 02.15 87
1638 2021년 2월 14일 주일 김동욱 02.14 74
1637 2021년 2월 13일 토요일 김동욱 02.13 90
1636 2021년 2월 12일 금요일 김동욱 02.12 104
1635 2021년 2월 11일 목요일 김동욱 02.11 89
1634 2021년 2월 10일 수요일 김동욱 02.10 83
1633 2021년 2월 9일 화요일 김동욱 02.09 95
1632 2021년 2월 8일 월요일 김동욱 02.08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