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14일 토요일

김동욱 0 153 2020.11.14 21:23

아침부터 오후 3시까지는 계속해서 집과 밖을 들락거리며 바쁘게 움직여야 했다. 이런 저런 일들이 많았다. 더 이상은 미룰 수 없는 일들이었다. 밖에서 해야할 일들을 모두 마치고 돌아와 편한 옷으로 갈아 입었을 때, 이호수 집사님께서 전화를 주셨다.

 

전화를 주신 지 30분 쯤 지났을 때, 이호수 집사님께서 도착하셨다. 커피와 빵을 사 가지고 오셨다. 2시간 가까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속내를 털어놓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니 감사하다. 다음 주 목요일 낮에 만나 점심 식사를 같이 하기로 했다.

 

COVID-19... 9월 초에 있었던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에 강사로 오셨던 황성주 목사님께서 "COVID-19이 이제 독감 정도의 수준으로 약화되었습니다. 더 이상은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COVID-19이 없어지지는 않을 것입니다. 우리가 해마다 독감 예방 주사를 맞으며 살아 가는 것처럼, COVID-19과도 '함께' 살아가는 세상이 될 것입니다" 라고 말씀하셨었다. 그 말씀이 맞는 것 같다. 뉴저지 지역에 일일 확진자 수가 1,000명이 넘지만, 일일 사망자 수는 몇 명 되지 않는다. COVID-19에 더 이상 겁을 먹을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내 생각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3352
1612 2021년 1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1.19 25
1611 2021년 1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1.18 46
1610 2021년 1월 17일 주일 김동욱 01.17 45
1609 2021년 1월 16일 토요일 김동욱 01.16 58
1608 2021년 1월 15일 금요일 김동욱 01.15 60
1607 2021년 1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01.14 61
1606 2021년 1월 13일 수요일 김동욱 01.13 78
1605 2021년 1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01.12 73
1604 2021년 1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1.11 66
1603 2021년 1월 10일 주일 김동욱 01.10 95
1602 2021년 1월 9일 토요일 김동욱 01.09 83
1601 2021년 1월 8일 금요일 김동욱 01.08 64
1600 2021년 1월 7일 목요일 김동욱 01.07 97
1599 2021년 1월 6일 수요일 김동욱 01.06 79
1598 2021년 1월 5일 화요일 김동욱 01.05 78
1597 2021년 1월 4일 월요일 김동욱 01.04 81
1596 2021년 1월 3일 주일 김동욱 01.03 89
1595 2021년 1월 2일 토요일 김동욱 01.02 79
1594 2021년 1월 1일 금요일 김동욱 01.01 83
1593 2020년 12월 31일 목요일 김동욱 2020.12.31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