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김동욱 0 122 10.22 16:42

오랫만에 내가 - 우리 둘이 서로 - 좋아하는 목사님을 뵈었다. 식사도 같이하고, 차도 같이 마셨다. 차값은 강유남 목사님 사모님께서 내 주셨다. 찻집(제과점)에서 나를 발견하신 사모님께서 "제가 사 드릴께요!" 라시며, 우리 일행 모두의 차값을 내 주셨다. 곁에 계신 목사님께서 "김 목사님은 팬들이 많으시다!"며 웃으셨다.

 

언론사의 발행인이라고 하는 자리가 좋을 때도 있지만, 나를 움쩍도 못하게 묶고 있는 사슬이 될 때도 있다. 요즘 나의 처지가 그렇다. 그 이유마저도 쓸 수가 없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3216
1556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김동욱 16:37 12
1555 2020년 11월 23일 월요일 김동욱 11.23 48
1554 2020년 11월 22일 주일 김동욱 11.22 68
1553 2020년 11월 21일 토요일 김동욱 11.22 29
1552 2020년 11월 20일 금요일 김동욱 11.20 60
1551 2020년 11월 19일 목요일 김동욱 11.19 78
1550 2020년 11월 18일 수요일 김동욱 11.18 53
1549 2020년 11월 17일 화요일 김동욱 11.17 65
1548 2020년 11월 16일 월요일 김동욱 11.16 67
1547 2020년 11월 15일 주일 김동욱 11.15 78
1546 2020년 11월 14일 토요일 김동욱 11.14 66
1545 2020년 11월 13일 금요일 김동욱 11.13 71
1544 2020년 11월 12일 목요일 김동욱 11.13 64
1543 2020년 11월 11일 수요일 김동욱 11.11 101
1542 2020년 11월 10일 화요일 김동욱 11.10 86
1541 2020년 11월 9일 월요일 김동욱 11.09 68
1540 2020년 11월 8일 주일 김동욱 11.08 90
1539 2020년 11월 7일 토요일 김동욱 11.07 79
1538 2020년 11월 6일 금요일 김동욱 11.06 73
1537 2020년 11월 5일 목요일 김동욱 11.05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