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 56 09.14 09:09

어젯밤에 11시가 넘어 자리에 들었었다. 몇 시 쯤에 잠이 들었는지 모르겠다. 꿈을 꾸었다. 혼자 어딘가를 향하여 걷고 있었는데, 낯선 사람 셋이 다가왔다. 나쁜 일 - 구체적으로 말을 하지는 않았다 - 을 같이 하자고 유혹을 하기 시작했다. 내가 거절하자, 회유와 협박을 집요하게 되풀이 했다. 그러는 사이에 장소가 바뀌어 있었다. 내가 예전에 살던 집의 지하실에 와 있었다. 그 사람들 셋과 나, 그렇게 넷이서... 그곳에서도 회유와 협박은 계속되었고, 협박의 강도는 더욱 세어졌다. 견디다 못한 내가 "경찰 불러!" 라고 소리를 질렀다. 가족들 중 하나가, 그 사람들과 내가 함께 있는 지하로 내려 왔다. 마음 속으로 '경찰을 부르라니까, 왜 이곳으로 내려 와?' 라고 말하고 있는데, 스마트 폰의 알람이 울려 꿈에서 깼다. 새벽 4시 15분이었다.

 

Stanley S. Kim, MD 병원을 방문하여, 토요일에 다친 부위에 바를 약 처방을 받았다. 부기가 빠지지 않아, 움직이기가 쉽지 않다. 허리띠를 제대로 맬 수 없으니, 걸음을 제대로 걸을 수가 없다.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 선교대학원 2020학년도 가을 학기 개강 예배에 취재를 다녀왔다. 몸이 자유스럽지 못하니, 움직임을 최소한도로 줄여야 했다. 아쉬운대로 취재를 할 수 있어 감사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882
1492 2020년 9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09:48 14
1491 2020년 9월 20일 주일 김동욱 09.20 44
1490 2020년 9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09.19 54
1489 2020년 9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9.18 51
1488 2020년 9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09.17 56
1487 2020년 9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9.16 56
1486 2020년 9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9.15 52
열람중 2020년 9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9.14 57
1484 2020년 9월 13일 주일 김동욱 09.13 56
1483 2020년 9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09.12 54
1482 2020년 9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09.11 71
1481 2020년 9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09.10 49
1480 2020년 9월 9일 수요일 김동욱 09.09 68
1479 2020년 9월 8일 화요일 김동욱 09.08 78
1478 2020년 9월 7일 월요일 김동욱 09.07 70
1477 2020년 9월 6일 주일 김동욱 09.06 96
1476 2020년 9월 5일 토요일 김동욱 09.05 80
1475 2020년 9월 4일 금요일 김동욱 09.04 76
1474 2020년 9월 3일 목요일 김동욱 09.03 68
1473 2020년 9월 2일 수요일 김동욱 09.02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