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13일 주일

김동욱 0 56 09.13 11:41

진통제 덕분이었는지, 약간 불편하기는 했지만, 그런대로 잠은 잘 잤다. 상처를 입은 곳들에 옷이 스칠 때마다 통증이 느껴지지만, 그런 통증은 참고 견뎌야 하는 것 외에 달리 방법이 없다. 아침에 샤워를 해야 하나, 하는 문제(?)로 많이 고민을 했다. 상처난 부분에 물이 닿으면, 많이 쓰라릴 것 같아, 고양이 세수를 하는 것으로 대신했다. 당분간은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할 것 같다.

 

교회에 가려고 한다. 몸은 쉬라고 하지만, 교회에 나오시지 못하고 라이브로 중계되는 영상을 보며 예배를 드리시는 분들이 10~15명 정도 된다. 새언약교회의 교인들도 계시고, 다른 교회의 교인들도 계신다. 가나안 교인들도 계신다. 내가 교회에 가지 않으면(못하면) 그 분들이 온라인 예배를 드리지 못하신다.

 

엉거주춤한 자세로 교회에 갔다. 오른쪽 옆구리에 많이 부은 부분이 허리띠를 매는 자리이다. 허리띠를 매면 통증이 심해 견딜 수가 없다. 하는 수 없이 허리띠를 아래쪽에 매야 했다. 바지가 끌려 신발에 밟히기도 하고, 걸음걸이가 상당히 부자연스러웠다. 그래도 교회에 갈 수 있었고, 나에게 맡겨주신 일들을 감당할 수 있었으니 감사하다.

 

내일 러브 뉴저지 힐링 캠프가 있는데, 참석할 수 있을런지 모르겠다. 내일 아침에 몸의 컨디션을 보아 결정하려고 한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882
1492 2020년 9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09:48 14
1491 2020년 9월 20일 주일 김동욱 09.20 44
1490 2020년 9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09.19 54
1489 2020년 9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9.18 51
1488 2020년 9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09.17 56
1487 2020년 9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9.16 56
1486 2020년 9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9.15 52
1485 2020년 9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9.14 57
열람중 2020년 9월 13일 주일 김동욱 09.13 57
1483 2020년 9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09.12 54
1482 2020년 9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09.11 71
1481 2020년 9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09.10 50
1480 2020년 9월 9일 수요일 김동욱 09.09 68
1479 2020년 9월 8일 화요일 김동욱 09.08 78
1478 2020년 9월 7일 월요일 김동욱 09.07 70
1477 2020년 9월 6일 주일 김동욱 09.06 96
1476 2020년 9월 5일 토요일 김동욱 09.05 80
1475 2020년 9월 4일 금요일 김동욱 09.04 76
1474 2020년 9월 3일 목요일 김동욱 09.03 68
1473 2020년 9월 2일 수요일 김동욱 09.02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