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0 71 09.11 10:29

아침 식사를 두 번을 했다. 한 번은 교회에서, 또 한 번은 주진경 목사님 댁에서... 오래 전에 은퇴를 하신 주진경 목사님 내외분께서 나를 많이 사랑해 주신다. 팬데믹이 오기 전에는 가끔 뵙고 식사를 같이 하곤 했었는데 - 늘 내가 대접을 받았다 - 3월 이후로 뵙질 못했었다. 며칠 전에 목사님께서 연락을 주셨다. "우리 집에서 커피를 같이 하십시다" 라고... 카페처럼 꾸며 놓으신 차고에서, 사모님께서 맛있게 만드신 음식으로 아침 식사를 같이 했다. 우리가 식사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김종국 목사님께서 도착하셨다. 주 목사님의 사모님과 김 목사님의 사모님은 6촌 자매간이시다. 식사도 하고, 커피도 마시고, 재미있는 말씀도 들었다. 

 

주효식 목사님과 점심 식사를 같이 했다. 내가 대접해 드릴 생각이었는데, 실패했다. 돈을 내는 데는 나도 빠른 편인데, 내 주위에 계시는 분들은 대부분 우사인 볼트급 스프린터들이시다. 커피는 주 목사님 댁에서 마셨다. 주 목사님 댁에서 아주 특이한 개를 만났다. 낯선 사람인 나를 보고도 단 한 차례도 짖질 않았다. 내가 등을 쓰다듬으면 아주 편한 자세로 누웠다. 내가 배를 쓰다듬자 아주 편한 자세로 드러누웠다. 내가 쓰다듬기를 멈추면 일어나서 나를 쳐다보다가, 등을 쓰다듬어 주면 다시 눕고... 그러기를 반복했다. 주 목사님 댁에 한 시간 정도를 머물다 돌아왔는데, 그 동안 단 한번도 짖질 않았다.

 

이종명 목사님, 오종민 목사님과 저녁 식사를 같이 했다. 주차장 식당(?)에서 먹었는데, 저녁이 되자 제법 쌀쌀한 느낌이 들었다. 아침에 커피를 두 잔 마셨고, 점심 때도 마셨고, 저녁에도 마셨다. 근래에 이렇게 커피를 많이 마셨던 적은 없었다. 오늘밤에 잠을 잘 수 있을런지 모르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882
1492 2020년 9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09:48 14
1491 2020년 9월 20일 주일 김동욱 09.20 44
1490 2020년 9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09.19 54
1489 2020년 9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9.18 51
1488 2020년 9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09.17 56
1487 2020년 9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9.16 56
1486 2020년 9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9.15 52
1485 2020년 9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9.14 57
1484 2020년 9월 13일 주일 김동욱 09.13 57
1483 2020년 9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09.12 55
열람중 2020년 9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09.11 72
1481 2020년 9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09.10 50
1480 2020년 9월 9일 수요일 김동욱 09.09 69
1479 2020년 9월 8일 화요일 김동욱 09.08 79
1478 2020년 9월 7일 월요일 김동욱 09.07 70
1477 2020년 9월 6일 주일 김동욱 09.06 96
1476 2020년 9월 5일 토요일 김동욱 09.05 80
1475 2020년 9월 4일 금요일 김동욱 09.04 76
1474 2020년 9월 3일 목요일 김동욱 09.03 68
1473 2020년 9월 2일 수요일 김동욱 09.02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