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6일 목요일

김동욱 0 129 08.06 08:48

새벽에 교회에 가는데, Route 4 선상에 나뭇가지들이 널브러져 있는 곳들이 있었다. 한국엔 홍수 피해가 큰 것 같은데, 뉴저지에는 강풍의 피해가 큰 것 같다.

 

오늘도 종일 책상 앞에 앉아 있었다. 산행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으나, 강풍 때문에 등산로에 쓰러져 있는 나무들이 많을 것 같아, 토요일로 미루었다. 일단 토요일에 산행을 하려고 일정을 비워 놓았는데, 날씨가 어떨런지 모르겠다.

 

어제도 그랬었는데, 오늘도 또 실수를 한 것 같다. 교회 단톡방에서 나와(?) 있었다. 내 의사와 무관하게 손가락이 움직였던 것 같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882
1492 2020년 9월 21일 월요일 김동욱 09:48 13
1491 2020년 9월 20일 주일 김동욱 09.20 44
1490 2020년 9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09.19 54
1489 2020년 9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09.18 51
1488 2020년 9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09.17 56
1487 2020년 9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09.16 56
1486 2020년 9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09.15 49
1485 2020년 9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09.14 56
1484 2020년 9월 13일 주일 김동욱 09.13 56
1483 2020년 9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09.12 54
1482 2020년 9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09.11 71
1481 2020년 9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09.10 49
1480 2020년 9월 9일 수요일 김동욱 09.09 68
1479 2020년 9월 8일 화요일 김동욱 09.08 78
1478 2020년 9월 7일 월요일 김동욱 09.07 70
1477 2020년 9월 6일 주일 김동욱 09.06 96
1476 2020년 9월 5일 토요일 김동욱 09.05 80
1475 2020년 9월 4일 금요일 김동욱 09.04 76
1474 2020년 9월 3일 목요일 김동욱 09.03 68
1473 2020년 9월 2일 수요일 김동욱 09.02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