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1월 9일 수요일

김동욱 0 2,688 2016.11.09 14:00

어젯밤, 미국의 대선 개표 관련 방송을 CNN에 접속하여 잠깐 동안 시청했었다. 계속해서 보는 것이 무의미할 것 같아, 11시 쯤에 잠자리에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 보니, 내가 예상했던 결과가 나와 있었다.

 

김요셉 목사님께서 방송국에 다녀가셨다. 김은갑 장로님께서 점심을 사주셨다. 문 목사님이랑 같이 오리구이를 먹었다. 마치 돼지고기(삼겹살) 같았다. 식사를 하고 있는데, 한민교회를 담임하고 계시는 주영광 목사님께서 다가와 인사를 하셨다. 내가 식당에 들어설 때 보신 것 같았다. [오후 2시]

 

내 생명이 하나님의 생명싸개 속에 아주 안전하게 거하고 있다는 생각을 또 하게 됐다. 월요일(7일) 밤에 낯선 길을 운전해 가다가, 가끔 뉴스에서나 보았던 황당한 일의 주인공이 내가 되어 있음을 보고, 쓴 웃음을 지어야 했다. 당황스럽고 위험한 순간이기도 했다. 좌회전을 해서 달려가고 있었는데, 내 자동차의 정면에서 자동차들이 달려오고 있었다. 무슨 일이지? 내가 역주행을 하고 있었다. 중앙 분리대가 있는 도로에서, 내가 중앙 분리대를 넘기 전에 좌회전을 한 것이었다. 편도 4차선, 왕복 8차선의 도로였는데, 감사하게도 내가 주행하고 있던 차선에는 자동차들이 많지 않았다. 즉시 자동차를 세우고, 비상등을 켰다. 상황을 알아차린 자동차들이, 내 자동차를 마주보고 달려오던 자동차들이 차선을 변경하여, 내 차를 피해서 달리기 시작했다. 잠시 후, 신호등이 빨간색으로 바뀌었다. U-Turn을 해서 내가 왔던 길을 돌아가, 좌회전을 제대로 했다. 교통 경찰도 눈에 보이지 않았다. 참 감사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라는 독백이 흘러 나왔다. [오후 4시 10분]

 

비가 그친 후에 기온이 제법 떨어진 것 같다. 춥다. [오후 10시 55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6 2016년 12월 25일 주일 김동욱 2016.12.25 2105
125 2016년 12월 24일 토요일 김동욱 2016.12.24 2072
124 2016년 12월 23일 금요일 김동욱 2016.12.23 1928
123 2016년 12월 22일 목요일 댓글+7 김동욱 2016.12.22 3974
122 2016년 12월 21일 수요일 김동욱 2016.12.22 1969
121 2016년 12월 20일 화요일 김동욱 2016.12.20 2501
120 2016년 12월 19일 월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2.19 2326
119 2016년 12월 18일 주일 김동욱 2016.12.18 2459
118 2016년 12월 17일 토요일 댓글+2 김동욱 2016.12.17 2455
117 2016년 12월 16일 금요일 김동욱 2016.12.16 2096
116 2016년 12월 15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2.15 2672
115 2016년 12월 14일 수요일 김동욱 2016.12.14 2076
114 2016년 12월 13일 화요일 김동욱 2016.12.13 2063
113 2016년 12월 12일 월요일 김동욱 2016.12.12 2024
112 2016년 12월 11일 주일 김동욱 2016.12.11 2145
111 2016년 12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2016.12.10 2079
110 2016년 12월 9일 금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2.09 2202
109 2016년 12월 8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2.08 2210
108 2016년 12월 7일 수요일 김동욱 2016.12.07 2018
107 2016년 12월 6일 화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2.06 2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