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2일 토요일

김동욱 0 106 02.22 17:03

오전 10시 10분 쯤에 출발하여, Post Office @Edison, NJ를 거쳐 Mt. Laurel, NJ에 다녀 왔다. 친구 임다니엘 목사님 내외분과 월남 국수로 점심 식사를 하고, 커피를 마시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돌아왔다. 임 목사님 내외분을 만나면 내가 이야기를 많이 한다. 오늘도 그랬다. 임 목사님께서 궁금해 하시는 것을 물으시면, 내가 대답을 하기 때문이다. 내가 만나서 이야기를 나눌 때 가장 편한 사람 둘을 고르라면, 임 목사님과 김요셉 목사님이시다. 어떤 이야기라도 편하게 할 수 있다. 서로가 서로를 훤히 알고 있으니 가릴 것도 없고, 포장을 할 것도 없다. 임 목사님 내외분과 헤어져 자동차를 운전해 돌아오면서 생각해 보았다. 내가 Marlton, NJ를 떠나 Palisades Park, NJ로 이사를 온 지가 얼마나 됐나? 벌써 7개월이 지나갔다. 감사한 것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한 달에 한 번은 내가 올께!" 라고 했던 약속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이다. 임 목사님 내외분이나 나나 항상 같은 자리에 있을 수 있으니 감사하다.

 

카톡으로 전달 받는 동영상 파일이나 유튜브 링크가 하루에 10개는 족히 된다. 오늘도 예외는 아니다. 가끔 썼던 이야기지만, 난 그렇게 전달되는 동영상을 거의 보지 않는다. "거의" 라고 썼지만, 전혀 보지 않는다. 그런 것을 보고 있을 시간이 없다. 내가 가장 최근에 봤던 드라마가 "선덕여왕" 이라고 몇 번 썼던 기억이 있다. 지금도 그렇다. 그 드라마가 한국에서 방영될 때, 약간의 시차를 두고 위성 TV를 통해서 시청했었다. 그 후로 어떤 드라마도 본 적이 없다. 하고 있는 일을 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 내가 동영상 이야기를 쓰는 이유는... 동영상을 보지 않으니... 제발 보내지 말아 주세요! 그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이다.

 

팥칼국수로 저녁 식사를 했다. 팥칼국수를 먹을 때면 유난히 어머님 생각이 많이 난다. 어머님께서는 음식 솜씨가 좋으셨다. 콩을 전혀 먹지 않는 내가 팥은 참 좋아했었다. 팥국물로 만든 칼국수, 동지죽, 팥을 넣어 시루에 찐 찰밥을 엄청 좋아 했었다. 그런 음식을 만드신 날엔, 식구들 모두에게 한 그릇 씩을 나누어 주신 다음에 "나머지는 큰 애 다 먹어라" 하시며 죽을 끓인 솥을 통째로 나에게 주시곤 하셨다. 어머님 생각이 나서 팥칼국수를 먹었는지, 팥칼국수를 먹다보니 어머님 생각이 난 건지, 둘 다였는지 모르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293
1320 2020년 4월 2일 목요일 김동욱 09:19 19
1319 2020년 4월 1일 수요일 김동욱 04.01 38
1318 2020년 3월 31일 화요일 김동욱 03.31 49
1317 2020년 3월 30일 월요일 김동욱 03.30 50
1316 2020년 3월 29일 주일 김동욱 03.29 61
1315 2020년 3월 28일 토요일 김동욱 03.28 59
1314 2020년 3월 27일 금요일 김동욱 03.27 67
1313 2020년 3월 26일 목요일 김동욱 03.26 62
1312 2020년 3월 25일 수요일 김동욱 03.25 57
1311 2020년 3월 24일 화요일 김동욱 03.24 65
1310 2020년 3월 23일 월요일 김동욱 03.23 66
1309 2020년 3월 22일 주일 댓글+1 김동욱 03.22 88
1308 2020년 3월 21일 토요일 김동욱 03.21 43
1307 2020년 3월 20일 금요일 김동욱 03.20 93
1306 2020년 3월 19일 목요일 김동욱 03.19 75
1305 2020년 3월 18일 수요일 김동욱 03.18 76
1304 2020년 3월 17일 화요일 김동욱 03.17 76
1303 2020년 3월 16일 월요일 댓글+1 김동욱 03.16 95
1302 2020년 3월 15일 주일 김동욱 03.15 93
1301 2020년 3월 14일 토요일 김동욱 03.14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