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일 주일

김동욱 0 96 02.02 10:24

여느 주일 아침에 비하면 조금 일찍 일어났다.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 대뉴욕지회 기도회 관련 기사를 마무리해야 했다. 마무리 해서 복음뉴스에 올리고, 뉴욕일보에도 관련 자료를 전송했다.

 

오후 5시에 있을 복음뉴스 창간 3주년 감사 예배 및 기념식에 관련된 일들을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들을 취했다. 준비라고 하는 게, 하고나면 늘 아쉬움이 남는다. 그걸 준비할 걸 그랬나? 아쉬움이 있어도, 지금 뭔가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제 준비한 대로, 모든 일들이 잘 진행되기를 바랄 뿐이다. 가장 신경이 쓰이는 것은 시간이다. 순서를 맡으신 분들이 시간을 적절히 사용해 주시면 좋겠다. 내 순서를 끝에 넣었다.

 

참으로 많은 분들께서 와 주셨다. 한 달 전, 산수갑산 2에 예약을 하면서 60-100명 정도 될 것이라고 했었다. 헌데, 오늘 식사를 하고 가신 분들만 107명이었다. 다른 일정 때문에 식사를 하지 못하고 가신 분들, 잠깐 내 얼굴만 보고 가신 분들을 감안하면 140명 정도가 다녀 가신 셈이다. 참석자가 많아 단체 사진을 찍을 수 없어서, 회중석에 앉아 있는 모습을 촬영해야 했다.

 

많은 칭찬과 찬사를 들으면서, 고마운 마음과 함께 '내가 이렇게 칭찬을 들어도 되나?' 하는 두려움이 같이 밀려 왔다. 복음뉴스를 창간케 하시던 날 하게 하셨던 생각들, 그 생각들을 늘 기억하게 하시며, 변함없는 열정으로 맡겨 주신 소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나를 이끌어 주시길 기도한다. 언제나 함께 하시는 하나님, 나와 복음뉴스를 위하여 기도해 주시고, 후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193
1286 2020년 2월 28일 금요일 김동욱 12:19 6
1285 2020년 2월 27일 목요일 김동욱 02.27 39
1284 2020년 2월 26일 수요일 김동욱 02.26 48
1283 2020년 2월 25일 화요일 김동욱 02.25 36
1282 2020년 2월 24일 월요일 김동욱 02.24 50
1281 2020년 2월 23일 주일 김동욱 02.23 57
1280 2020년 2월 22일 토요일 김동욱 02.22 53
1279 2020년 2월 21일 금요일 김동욱 02.21 60
1278 2020년 2월 20일 목요일 김동욱 02.20 54
1277 2020년 2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02.19 63
1276 2020년 2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02.18 73
1275 2020년 2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02.17 64
1274 2020년 2월 16일 주일 김동욱 02.16 76
1273 2020년 2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02.15 78
1272 2020년 2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02.14 64
1271 2020년 2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02.13 84
1270 2020년 2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02.12 80
1269 2020년 2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02.11 96
1268 2020년 2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02.10 93
1267 2020년 2월 9일 주일 김동욱 02.09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