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0월 28일 금요일

김동욱 1 2,831 2016.10.28 10:32

뭔가를 어딘가에 두었는데, 그 물건이 보이지 않으면, 자꾸만 마음이 쓰일 수 밖에 없다. 다른 곳에 두었나? 아니면? 어젯밤부터 생각에 생각을 거듭하고 있는데... 내 메모리 카드가 망가졌나? 성능은 많이 떨어졌지만, 망가지지는 않은 것 같은데... 워낙 고성능이라 성능이 저하되었다해도, 사용하기에 부족함은 없을텐데... 내가 지금 교만을 떨고 있나? [오전 10시 31분]

 

2년 전이었나? 1년 반 전 쯤이었나? 어느 목사님께서 하셨던 말씀이 생각 난다. "에이! 싸울 분하고 싸워야지!!! 그분하고 싸워서 이긴 사람, 하나도 없는데..." 그 목사님의 말씀이 떠오른다. 집요하다고 하는 말이 맞는 표현일 것이다. [오후 8시 43분]

 

교계 언론과 사회 언론의 가장 큰 차이는, 교계 언론은 알고 있으면서도 쓰지 않거나 쓰지 못하는 기사들이 많다는 것이다. 오후 6시 39분에 카톡으로 받은 사진 한 장이 있다. 사회 언론 같으면 즉시 속보로 띄웠을 것이다. 그리고, 지금쯤 교계는 엄청난 혼란에 빠져 있을 것이다. 그런데... 알리지 못하고 있다. 그 일이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라고 있다. 이 일이 원만히 해결되지 않아 파국을 맞게 되면, 전쟁을 하려고 한다. 같이 하시겠다는 분들이 계시니 참 든든하다. 관계 요로에 내 생각을 전해드리고 있다. 제발... 내가 싸움을 시작하는 일은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 [오후 10시 26분] 

Comments

김동욱 2016.10.29 07:01
이곳이 새로운 모습으로 개편된 후로 가장 많은 분(361명)들께서 방문하셨다. 감사드린다!!! [29일 오전 7시 1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2016년 10월 28일 금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8 2832
1910 2016년 10월 25일 화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0.25 2802
1909 2017년 1월 1일 주일 댓글+1 김동욱 2017.01.01 2801
1908 2019년 2월 16일 토요일 댓글+3 김동욱 2019.02.16 2792
1907 2016년 9월 26일 월요일 댓글+2 김동욱 2016.09.26 2788
1906 2016년 10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2016.10.19 2772
1905 2016년 12월 3일 토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2.03 2726
1904 2016년 12월 9일 금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2.09 2716
1903 2016년 10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2016.10.18 2710
1902 2016년 12월 8일 목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2.08 2703
1901 2016년 8월 19일 금요일 김동욱 2016.08.24 2696
1900 2016년 12월 6일 화요일 댓글+1 김동욱 2016.12.06 2693
1899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댓글+2 김동욱 2018.11.14 2684
1898 2017년 2월 19일 주일 댓글+1 김동욱 2017.02.19 2683
1897 2016년 12월 25일 주일 김동욱 2016.12.25 2683
1896 2016년 8월 20일 토요일 김동욱 2016.08.24 2678
1895 2016년 10월 23일 주일 김동욱 2016.10.23 2677
1894 2016년 12월 11일 주일 김동욱 2016.12.11 2676
1893 2017년 6월 22일 목요일 댓글+2 김동욱 2017.06.22 2668
1892 2016년 9월 10일 토요일 김동욱 2016.09.10 2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