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0 114 01.14 16:37

귀한 목사님들 덕분에 몇 년만에 사우나엘 갔다. 시간을 내기도 쉽지 않았고, 비용도 만만치 않아 제법 오랜 동안 사우나에 가지 않았었다. 주예수사랑교회의 권사님께서 킹 사우나에서 일하고 계신 것을 나는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음료수를 주문하려고 서 있는 나를 권사님께서 보신 것 같았다. 나를 포함하여 6분 모두가 드실 음료수와 계란을 대접해 주셨다. 감사드린다. 강유남 목사님께도 카톡으로 감사의 메시지를 보내드렸다.

 

필라델피아에 살고 있던 KMBBS 10기 박훤희 후배가 일 년 전에 텍사스로 이사를 했단다. 내가 도현이네 집에 다녀 오고 얼마 후에 이사를 한 것 같았다. 2년 전이었나? 필라델피아에서 5개주 목사회 체육대회가 열렸을 때, 체육대회가 끝나고 훤희 후배가 일하는 직장에 들러 잠깐 얼굴을 보았었다. 이제 먼 곳으로 이사를 했으니 언제나 다시 볼 수 있으려는지 모르겠다. 그나저나, 한국에서 뉴욕에 와 인턴을 하고 있는 까마득한 후배에게 밥이라도 사주어야 하는데, 도무지 시간을 낼 수가 없다. 2월까지 미루어서는 안되는데... 

 

뉴욕장로연합회 2020년 신년감사예배 및 제10대 회장, 이사장 이, 취임식에 취재를 다녀왔다. 장소가 널찍해서 좋았다. 뉴욕 교협 등의 행사에는 450여 명 정도를 수용하기 때문에, 의자와 의자 사이가 좁아서 이동하기가 어려운데, 오늘은 그런 불편함이 전혀 없었다. 

 

뉴욕한국일보 주필을 지내신 여주영 님과 전화 숨바꼭질을 했다. 여 주필께서 거시면 내가 못 받고, 내가 걸면 여 주필께서 못 받고 그러기를 5-6차례 되풀이 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193
1286 2020년 2월 28일 금요일 김동욱 12:19 6
1285 2020년 2월 27일 목요일 김동욱 02.27 39
1284 2020년 2월 26일 수요일 김동욱 02.26 48
1283 2020년 2월 25일 화요일 김동욱 02.25 36
1282 2020년 2월 24일 월요일 김동욱 02.24 50
1281 2020년 2월 23일 주일 김동욱 02.23 57
1280 2020년 2월 22일 토요일 김동욱 02.22 53
1279 2020년 2월 21일 금요일 김동욱 02.21 60
1278 2020년 2월 20일 목요일 김동욱 02.20 54
1277 2020년 2월 19일 수요일 김동욱 02.19 63
1276 2020년 2월 18일 화요일 김동욱 02.18 73
1275 2020년 2월 17일 월요일 김동욱 02.17 64
1274 2020년 2월 16일 주일 김동욱 02.16 76
1273 2020년 2월 15일 토요일 김동욱 02.15 78
1272 2020년 2월 14일 금요일 김동욱 02.14 64
1271 2020년 2월 13일 목요일 김동욱 02.13 83
1270 2020년 2월 12일 수요일 김동욱 02.12 80
1269 2020년 2월 11일 화요일 김동욱 02.11 96
1268 2020년 2월 10일 월요일 김동욱 02.10 93
1267 2020년 2월 9일 주일 김동욱 02.09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