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4일 토요일

김동욱 0 225 01.04 21:57

새벽에 힘들게 일어났다. 어젯밤에 잠이 들지 않아, 많이 힘들었다. 밤새도록 눈만 감고 누워 있었다. 한 시간이나 잤는지 모르겠다. 

 

새벽 기도회를 마치고, 교우들과 교회에서 아침 식사를 했다. 무슨 빵인지 난 이름도 모르는데, 매주 토요일이면 마희정 사모님께서 준비해 오시는 빵이 있다. 이 빵을 토스트 해서 땅콩잼과 젤리를 발라 주시는데, 맛이 왔따다. 오늘 아침에도 제법 많이 먹었다.

 

교회에서 돌아와 잠깐 갈등 했다. 일을 하나? 잠을 자나? 자는 쪽을 택했다. 자야할 것 같았다. 오후에 에디슨에 있는 우체국에 다녀와야 하는데, 졸음 운전을 할 것 같았다.

 

점심 때 뭉쳤다. 12월 22일(주일) 오후에 이병준 목사님의 큰 아들이 장가를 갔다. 같은 시간에 뉴저지교협 행사가 있어서, 김종국 목사님도, 나도 참석을 못했었다. 구실을 만들어 식사하기를 좋아하시는 이병준 목사님 내외분께서 주변 분들을 초청하셨다. "가연"에서 이병준 목사님 내외분, 문정선 목사님, 남봉우 목사님, 김종국 목사님 내외분, 조기칠 목사님, 정광희 목사님, 장동신 목사님, 송호민 목사님 가족, 그리고 나 그렇게 뭉쳤다. 식사 하고, 커피 마시고... 헤어져 집으로 향하는데, 내 차를 미행(?)하고 계셨던 - 나는 미행(?)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 장동신 목사님께서 전화를 주셨다. "목사님, 자동차 왼쪽에 보이는 던킨으로 들어 가세요!" 라셨다.

 

장 목사님과의 미팅(?)이 제법 길어졌다. 한무리교회 선교 음악회에 취재를 가려던 계획이 무산되었다. 장 목사님과 헤어져 바로 에디슨으로 향했다. 

 

집에 돌아와 몇 가지 일을 하고... 10시가 다 되어 간다. 이제 누워야겠다. 눈꺼풀이 무겁다. 잠이 들런지는 모르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565
1377 2020년 5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05.29 31
1376 2020년 5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05.28 44
1375 2020년 5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05.27 41
1374 2020년 5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05.26 51
1373 2020년 5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05.25 55
1372 2020년 5월 24일 주일 김동욱 05.24 56
1371 2020년 5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05.23 50
1370 2020년 5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05.22 62
1369 2020년 5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05.21 59
1368 2020년 5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05.20 51
1367 2020년 5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5.19 40
1366 2020년 5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5.18 78
1365 2020년 5월 17일 주일 김동욱 05.17 67
1364 2020년 5월 16일 토요잏 김동욱 05.16 71
1363 2020년 5월 15일 금요일 김동욱 05.15 65
1362 2020년 5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05.14 69
1361 2020년 5월 13일 수요일 김동욱 05.13 46
1360 2020년 5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05.12 74
1359 2020년 5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5.11 74
1358 2020년 5월 10일 주일 김동욱 05.10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