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0 231 2019.11.30 18:55

11월의 마지막 날이다. 추수감사절이 끼어 있는 주간이라, 행사들이 거의 없어 여유롭게 한 주간을 보냈다.

 

조정칠 목사님을 찾아 뵈었다. 나에게 제법 섭섭한 생각을 갖고 계신 것 같았다. 내가 예전처럼 목사님의 생각에 맞장구를 치지 않기 때문이다. "어른처럼 생각하지 말고, 어린 아이처럼 생각하라"고 하셨다. 말씀하시는 뜻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게 마음 먹는다고 되는 일은 아니쟎는가 말이다. 오늘도 가나 혼인 잔치의 포도주에 관한 이야기를 여러 차례 하셨다. 기존의 성경 해석을 송두리채 뒤엎는 새로운 해석이었다. "김 목사님을 만나 여기까지 오게 하신 이유가 이 이야기를 해주게 하심일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하셨다. 이 세상의 어느 목사님 보다도 나를 위하시고 사랑하시는 분이 조 목사님이신 것은 분명하다. 헌데... 가나 혼인 잔치의 포도주에 관한 해석에는 동의가 되지 않는다. 내 머리 속에 각인되어 있는, 주입되어 있는 해석들이 다른 해석이 들어 올 여지를 차단하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다. 

 

11월 한 달 동안에 1,883마일(3,013 KM)을 주행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565
1377 2020년 5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05.29 31
1376 2020년 5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05.28 44
1375 2020년 5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05.27 41
1374 2020년 5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05.26 51
1373 2020년 5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05.25 55
1372 2020년 5월 24일 주일 김동욱 05.24 56
1371 2020년 5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05.23 50
1370 2020년 5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05.22 62
1369 2020년 5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05.21 59
1368 2020년 5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05.20 51
1367 2020년 5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5.19 40
1366 2020년 5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5.18 78
1365 2020년 5월 17일 주일 김동욱 05.17 67
1364 2020년 5월 16일 토요잏 김동욱 05.16 71
1363 2020년 5월 15일 금요일 김동욱 05.15 65
1362 2020년 5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05.14 69
1361 2020년 5월 13일 수요일 김동욱 05.13 46
1360 2020년 5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05.12 74
1359 2020년 5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5.11 74
1358 2020년 5월 10일 주일 김동욱 05.10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