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0 63 11.27 20:33

비싼(?) 그러나 즐겁고 맛난 점심 식사를 했다. "예수 나눔 선교회" 런칭 기자 회견을 취재 했던 기자들에게 예수 나눔 선교회의 뉴욕 대표이신 오태환 목사님께서 점심 식사를 대접해 주셨다. 뉴욕에서의 식사 초대는, 나에게는 배보다 배꼽이 훨씬 크다. 뉴욕까지 왕복하는 데 지불해야 하는, 통행료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약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뉴욕에서의 식사 초대를 한번도 사양한 적이 없다. 어떤 이유에서건, 같이 식사하기를 원하시는 그 마음이 감사하기 때문이다. 오늘도 그랬다. 그리고, 가기를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태환 목사님 내외분께 감사드린다. 일은 오태환 목사님께서 저지르셨는데(?), 돈은 사모님께서 내셨다.

 

뉴욕에서 돌아오는 길에 정체가 심했다. 정체는 언제나 졸음을 몰고 온다. 뉴욕에서 뉴저지로 넘어 오는 길에는 자동차를 세워 놓고 쉴 수 있는 곳이 전혀 없다. 큰소리로 찬양을 하고, 차창을 열어 바람을 쐬고... 그렇게 집으로 왔다. 그리고... 누웠다. 2시간 정도 자고 일어났다.

 

오후 9시 30분 현재 뉴욕과 뉴저지의 기온이 LA와 텍사스의 기온보다도 높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997
1208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김동욱 10:04 12
1207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김동욱 12.11 66
1206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김동욱 12.10 48
1205 2019년 12월 9일 월요일 김동욱 12.09 68
1204 2019년 12월 8일 주일 김동욱 12.08 45
1203 2019년 12월 7일 토요일 김동욱 12.07 70
1202 2019년 12월 6일 금요일 김동욱 12.06 47
1201 2019년 12월 5일 목요일 김동욱 12.05 78
1200 2019년 12월 4일 수요일 김동욱 12.04 49
1199 2019년 12월 3일 화요일 김동욱 12.03 82
1198 2019년 12월 2일 월요일 김동욱 12.02 71
1197 2019년 12월 1일 주일 김동욱 12.01 73
1196 2019년 11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11.30 58
1195 2019년 11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11.29 84
1194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11.28 75
열람중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11.27 64
1192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11.26 100
1191 2019년 11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11.25 65
1190 2019년 11월 24일 주일 김동욱 11.24 74
1189 2019년 11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11.23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