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0 335 2019.11.26 10:08

책상 앞에 앉아 일을 하다가 잠깐 졸았다. 전화 벨 소리에 눈을 떴다. 917로 시작되는 번호였는데, 검색해 보니 스팸 같았다.

 

정오에 맨해튼 할렘 지역에 취재 일정이 있었다. 그 일정을 마치고 귀가할 생각이었는데, 오후 3시 플러싱 취재 일정이 추가되었다. 취재를 마치고 "프레스 ABC" 팀이 뭉쳤다. "치킨으로 저녁 식사를 같이 하자는 이 대표님의 제안(?)을 사양하고 집으로 향했다. 오후 6시에 팰팍에서 저녁 식사 약속이 있었다. 4시 33분에 플러싱을 출발했는데, 집에 도착하니 6시 반이었다. 도로에 정체가 심했다. 물론 저녁 식사 약속은 취소해야 했다. 결과적으로, 치킨도 못먹고, 밥도 못먹었다.

 

많이 피곤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566
1378 2020년 5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01:12 1
1377 2020년 5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05.29 31
1376 2020년 5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05.28 44
1375 2020년 5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05.27 41
1374 2020년 5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05.26 51
1373 2020년 5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05.25 55
1372 2020년 5월 24일 주일 김동욱 05.24 56
1371 2020년 5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05.23 50
1370 2020년 5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05.22 62
1369 2020년 5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05.21 59
1368 2020년 5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05.20 51
1367 2020년 5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5.19 40
1366 2020년 5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5.18 78
1365 2020년 5월 17일 주일 김동욱 05.17 67
1364 2020년 5월 16일 토요잏 김동욱 05.16 71
1363 2020년 5월 15일 금요일 김동욱 05.15 65
1362 2020년 5월 14일 목요일 김동욱 05.14 69
1361 2020년 5월 13일 수요일 김동욱 05.13 46
1360 2020년 5월 12일 화요일 김동욱 05.12 74
1359 2020년 5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5.11 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