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7일 주일

김동욱 0 116 11.17 11:43

상당히 바쁜 주일 아침이다. 교회에 가기 전에 마무리해서 전송해야 할 기사가 있었다. 귀가한 후에 보내면 늦을 것 같았다. 복음뉴스에 올릴 기사는, 내용을 좀 더 추가해야 한다. 

 

친교 식사를 마치고 서둘러 뉴욕으로 향했다. 후러싱제일교회(담임 김정호 목사)에서 거행될 뉴욕 교협 제46회기 회장 및 임,실행위원 및 34대 이사장 시무 예배 및 이,취임식 취재를 위해서였다. 순서를 맡은 사람들 중에 자기가 맡은 역할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축사를 하러 나온 사람들이 축사가 아닌 엉뚱한 이야기들을 했다. 

 

뉴욕 교협 총무 이창종 목사와 서기 문정웅 목사는 자기들이 뉴욕 교협 회장인 것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것 같았다. 회장 대신 뭔가를 읽거나 할 때, 단의 한 쪽에 서서 하는 것이 아니라 단 중앙에 있는 연설대에 서서 하는 것이었다. 그 자리는 회장이 서야 하는 자리이다. 회장을 한쪽으로 밀어내고 자기들이 그 자리에 서서 뭔가를 읽는 것은 회장에 대하여 아주 무례한 행동이다. 뉴저지 교협 총무 육민호 목사의 행동과 극명하게 대조가 되었다. 뉴저지 교협 총무 육민호 목사는 뭔가를 읽어야 할 때, 단의 한 쪽 가에 서서 했다. 언제나 회장 장동신 목사가 단의 중앙에 위치할 수 있도록 행동했다. 그렇게 해야 한다. 그것이 예의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997
1208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김동욱 10:04 10
1207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김동욱 12.11 66
1206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김동욱 12.10 48
1205 2019년 12월 9일 월요일 김동욱 12.09 68
1204 2019년 12월 8일 주일 김동욱 12.08 45
1203 2019년 12월 7일 토요일 김동욱 12.07 70
1202 2019년 12월 6일 금요일 김동욱 12.06 47
1201 2019년 12월 5일 목요일 김동욱 12.05 78
1200 2019년 12월 4일 수요일 김동욱 12.04 49
1199 2019년 12월 3일 화요일 김동욱 12.03 82
1198 2019년 12월 2일 월요일 김동욱 12.02 70
1197 2019년 12월 1일 주일 김동욱 12.01 72
1196 2019년 11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11.30 57
1195 2019년 11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11.29 83
1194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11.28 73
1193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11.27 63
1192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11.26 100
1191 2019년 11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11.25 65
1190 2019년 11월 24일 주일 김동욱 11.24 74
1189 2019년 11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11.23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