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4일 월요일

김동욱 0 171 2019.11.04 08:47

새벽에 보니 자동차의 앞 유리가 얼어 있었다. 물을 뿌리고 와이퍼를 작동시킨 다음에 운전을 시작했지만, 머지않아 언 유리가 녹기를 기다려 운전을 시작해야 할 때가 올 것이다. 추운 겨울이 가까이 와 있음을 느끼게 한다.

 

오후 2시 쯤 되었을 때였다. 집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몸에 오한이 느껴졌다. 몸에 기운이 전혀 없었다. 오후 5시와 7시 반에 취재 일정이 있어서 뉴욕에 가야 했다. 3시 쯤에 집을 나섰는데, 자동차의 난방을 최고 온도로 가동해도 한기가 느껴졌다. 겨우 겨우 취재를 마쳤다. 저녁 식사도 거의 하지 못했다. 동료 기자들이 내 식사량을 아는지라 많이 걱정들을 했다. 언젠가 해 두어야 할 유언 한 가지를 했다. 이종철 대표님에게 "내가 죽거든 조사는 이 대표님께서 하시라"고 부탁을 드렸다.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지켜주셨다. 감사 드린다.

 

내일 새벽에 일어날 수 있을런지 모르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100
1249 2020년 1월 22일 수요일 김동욱 01.22 68
1248 2020년 1월 21일 화요일 김동욱 01.21 42
1247 2020년 1월 20일 월요일 김동욱 01.20 82
1246 2020년 1월 19일 주일 김동욱 01.19 58
1245 2020년 1월 18일 토요일 김동욱 01.18 61
1244 2020년 1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01.17 54
1243 2020년 1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01.16 88
1242 2020년 1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1.15 42
1241 2020년 1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01.14 64
1240 2020년 1월 13일 월요일 김동욱 01.13 53
1239 2020년 1월 12일 주일 김동욱 01.12 67
1238 2020년 1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01.11 63
1237 2020년 1월 10일 금요일 김동욱 01.10 76
1236 2020년 1월 9일 목요일 김동욱 01.10 57
1235 2020년 1월 8일 수요일 김동욱 01.08 104
1234 2020년 1월 7일 화요일 김동욱 01.07 66
1233 2020년 1월 6일 월요일 김동욱 01.07 53
1232 2020년 1월 5일 주일 김동욱 01.05 73
1231 2020년 1월 4일 토요일 김동욱 01.04 69
1230 2020년 1월 3일 금요일 김동욱 01.04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