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4일 월요일

김동욱 0 76 11.04 08:47

새벽에 보니 자동차의 앞 유리가 얼어 있었다. 물을 뿌리고 와이퍼를 작동시킨 다음에 운전을 시작했지만, 머지않아 언 유리가 녹기를 기다려 운전을 시작해야 할 때가 올 것이다. 추운 겨울이 가까이 와 있음을 느끼게 한다.

 

오후 2시 쯤 되었을 때였다. 집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몸에 오한이 느껴졌다. 몸에 기운이 전혀 없었다. 오후 5시와 7시 반에 취재 일정이 있어서 뉴욕에 가야 했다. 3시 쯤에 집을 나섰는데, 자동차의 난방을 최고 온도로 가동해도 한기가 느껴졌다. 겨우 겨우 취재를 마쳤다. 저녁 식사도 거의 하지 못했다. 동료 기자들이 내 식사량을 아는지라 많이 걱정들을 했다. 언젠가 해 두어야 할 유언 한 가지를 했다. 이종철 대표님에게 "내가 죽거든 조사는 이 대표님께서 하시라"고 부탁을 드렸다.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지켜주셨다. 감사 드린다.

 

내일 새벽에 일어날 수 있을런지 모르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908
1177 2019년 11월 11일 월요일 김동욱 09:38 34
1176 2019년 11월 10일 주일 김동욱 11.10 46
1175 2019년 11월 9일 토요일 김동욱 11.09 57
1174 2019년 11월 8일 금요일 김동욱 11.08 63
1173 2019년 11월 7일 목요일 김동욱 11.07 68
1172 2019년 11월 6일 수요일 김동욱 11.06 88
1171 2019년 11월 5일 화요일 김동욱 11.05 69
열람중 2019년 11월 4일 월요일 김동욱 11.04 77
1169 2019년 11월 3일 주일 김동욱 11.03 69
1168 2019년 11월 2일 토요일 김동욱 11.02 76
1167 2019년 11월 1일 금요일 김동욱 11.01 66
1166 2019년 10월 31일 목요일 김동욱 10.31 108
1165 2019년 10월 30일 수요일 김동욱 10.30 58
1164 2019년 10월 29일 화요일 김동욱 10.29 85
1163 2019년 10월 28일 월요일 댓글+1 김동욱 10.28 85
1162 2019년 10월 27일 주일 김동욱 10.27 83
1161 2019년 10월 26일 토요일 김동욱 10.26 61
1160 2019년 10월 25일 금요일 김동욱 10.25 93
1159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김동욱 10.24 62
1158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김동욱 10.23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