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31일 목요일

김동욱 0 205 2019.10.31 08:49

10월의 마지막 날이다. 새벽까지 세차게 내렸던 비가 멎었다(오전 8시 40분 현재). 내일 새벽까지 오락가락 할 것 같다. 일기 예보가 그렇게 말하고 있다.

 

당연하게 여겨졌던 일이 섭섭함으로 바뀌어 있다. 섭섭하게 느껴지는 것이 당연한 것일 수도, 욕심이나 자만에서 오는 것일 수도, 욕심과 자만 모두에서 오는 것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섭섭한 마음을 떨쳐내고, 내가 해야 할 일을 묵묵히 하자고, 내가 그네들을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라 그네들이 나를 꼭 필요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을 다잡아 보지만, 섭섭한 마음이 쉬이 떨쳐지지 않는다.

 

한 일간지의 보도가 마음을 많이 아프게 한다. 그 보도와 관련하여 많은 전화를 받았다. 할 수 있는 말도, 해 줄 수 있는 말도 없다.

 

육귀철 장로님께서 숯불 가든에서 갈비탕을 사 주셨다. 감사 드린다. 저녁 식사는 건너 뛰었다. 배가 고프지도 않았고, 먹고 싶은 마음도 없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100
1249 2020년 1월 22일 수요일 김동욱 01.22 68
1248 2020년 1월 21일 화요일 김동욱 01.21 42
1247 2020년 1월 20일 월요일 김동욱 01.20 82
1246 2020년 1월 19일 주일 김동욱 01.19 58
1245 2020년 1월 18일 토요일 김동욱 01.18 61
1244 2020년 1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01.17 54
1243 2020년 1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01.16 88
1242 2020년 1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1.15 42
1241 2020년 1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01.14 64
1240 2020년 1월 13일 월요일 김동욱 01.13 53
1239 2020년 1월 12일 주일 김동욱 01.12 67
1238 2020년 1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01.11 63
1237 2020년 1월 10일 금요일 김동욱 01.10 76
1236 2020년 1월 9일 목요일 김동욱 01.10 57
1235 2020년 1월 8일 수요일 김동욱 01.08 104
1234 2020년 1월 7일 화요일 김동욱 01.07 66
1233 2020년 1월 6일 월요일 김동욱 01.07 53
1232 2020년 1월 5일 주일 김동욱 01.05 73
1231 2020년 1월 4일 토요일 김동욱 01.04 69
1230 2020년 1월 3일 금요일 김동욱 01.04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