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5일 금요일

김동욱 0 139 10.25 09:43

경기의 규칙은 공정해야 하고, 심판은 경기를 공정하게 운영해야 한다. 선수로 출전하려는 사람은 경기의 규칙을 만드는 데 관여해서는 안된다. 정기 총회를 앞두고 있는 교계 관계자들에게 하는 말이다.

 

뉴저지 목사회(회장 유병우 목사)에서 나와 이종철 대표님, 한은경 사장님을 초청하여 점심 식사를 대접해 주셨다. Bergen Blvd.에 있는 '한상'에서 식사를 했는데, 김치고등어찜의 맛이 괜찮았다. 유병우 목사님, 이의철 목사님, 김동권 목사님, 양혜진 목사님, 박인갑 목사님, 이준규 목사님, 이화진 목사님께서 함께 하셨다. 김태수 목사님과 백형두 목사님은 함께 하지 못하셨다.

 

KMBBS 후배 (김)원일(23기)이가 뉴욕에 왔다는 연락을 받았다. 제법 오래 전의 일이 기억난다. KBS 워싱턴 특파원으로 나와 있던 친구를 만나러 버지니아에 갔었다. 기왕에 갔으니 그곳에 살고 있는 후배들에게 밥이라도 사 주려고 소집령(?)을 내렸었다. 아난데일에 있는 한식당에서 후배들을 기다리고 있는데, 키가 크고 잘 생긴 청년 하나가 들어왔다. 나를 보더니 "혹시, 김동욱 선배님?" 하고 물었다. 내가 고개를 끄덕이자 "23기 김원일입니다." 라면서, "선배님 학번이?" 하고 물었다. 내가 "72" 하고 답하자, "저는 72년 생입니다" 라며 멋쩍게 웃던 원일이의 모습이 떠오른다. 당시에 원일이는 유학생이었다. 학업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가 LG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했었다. 월요일이나 화요일에 시간을 내어 만나봐야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997
1208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김동욱 10:04 10
1207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김동욱 12.11 66
1206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김동욱 12.10 48
1205 2019년 12월 9일 월요일 김동욱 12.09 68
1204 2019년 12월 8일 주일 김동욱 12.08 45
1203 2019년 12월 7일 토요일 김동욱 12.07 70
1202 2019년 12월 6일 금요일 김동욱 12.06 47
1201 2019년 12월 5일 목요일 김동욱 12.05 78
1200 2019년 12월 4일 수요일 김동욱 12.04 49
1199 2019년 12월 3일 화요일 김동욱 12.03 82
1198 2019년 12월 2일 월요일 김동욱 12.02 70
1197 2019년 12월 1일 주일 김동욱 12.01 72
1196 2019년 11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11.30 57
1195 2019년 11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11.29 83
1194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11.28 73
1193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11.27 63
1192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11.26 100
1191 2019년 11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11.25 65
1190 2019년 11월 24일 주일 김동욱 11.24 74
1189 2019년 11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11.23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