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0일 금요일

김동욱 0 367 2019.09.20 08:02

어젯밤을 기하여 내 몸이 느끼는 가을이 시작된 것 같다. 오른쪽 발목이 가렵기 시작했다. 건조해지면 나타나는 현상이다. 왠지 모르겠다. 공기가 건조해지면, 맨 먼저 가렵기 시작하고 가장 많이 가려운 곳이 오른쪽 발목 - 복숭아 뼈와 무릎 사이 - 이다. 아침에 일어나 샤워를 마치고 가려운 부분에 보습제를 발랐다. 

 

9시 10분 전 쯤에 출발하여 뉴욕에 간다. 다른 일정이 추가되지 않으면, 뉴욕에서 점심 식사를 마치고 귀가할 예정이다.

 

오전 11시에 새가나안교회 이병홍 목사님의 은퇴 기자 회견이 있었다. 은퇴하시면 교회를 떠나겠다고 하셨다. 한 교회에 리더십이 둘이 있으면 안 된다고 하셨다. 이병홍 목사님의 바른 판단에 박수를 보내드린다. 이병홍 목사님, 최요섭 목사님 그리고 기자들이 함께 점심 식사를 했다.

 

유상열 목사님 내외분, 이종철 대표님, 그리고 나, 넷이서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뉴욕 교계의 어수선한 일들에 관하여 이야기를 나누었다.

 

뉴저지로 건너와 여소웅 장로님, 한은경 사장님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금요 기도회에 갔더니 김종국 목사님께서 "왜 점심 때 오신다고 해 놓고 안오셨느냐?"고 물으셨다. 아침에 김종국 목사님께서 카톡으로 메시지 두 개를 보내셨는데, 내가 성경 구절만 읽고 성경 구절 위에 있는 점심 식사에 관한 메시지는 보지 못했었다. 성경 구절만 읽고 "아멘!"이라고 답을 드렸었다. 김종국 목사님께서는 그 "아멘!"을 두 메시지 모두에 대한 답으로 생각하셨던 것이다. 100% 내 잘못이었다.

 

일찍 자야겠다. 내일 아침 6시 15분까지 플러싱에 도착해야 한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2582
1384 2020년 6월 5일 금요일 김동욱 06.05 27
1383 2020년 6월 4일 목요일 김동욱 06.04 38
1382 2020년 6월 3일 수요일 김동욱 06.03 48
1381 2020년 6월 2일 화요일 김동욱 06.02 55
1380 2020년 6월 1일 월요일 김동욱 06.01 48
1379 2020년 5월 31일 주일 김동욱 05.31 47
1378 2020년 5월 30일 토요일 김동욱 05.30 53
1377 2020년 5월 29일 금요일 김동욱 05.29 49
1376 2020년 5월 28일 목요일 김동욱 05.28 49
1375 2020년 5월 27일 수요일 김동욱 05.27 49
1374 2020년 5월 26일 화요일 김동욱 05.26 58
1373 2020년 5월 25일 월요일 김동욱 05.25 62
1372 2020년 5월 24일 주일 김동욱 05.24 63
1371 2020년 5월 23일 토요일 김동욱 05.23 53
1370 2020년 5월 22일 금요일 김동욱 05.22 69
1369 2020년 5월 21일 목요일 김동욱 05.21 65
1368 2020년 5월 20일 수요일 김동욱 05.20 56
1367 2020년 5월 19일 화요일 김동욱 05.19 46
1366 2020년 5월 18일 월요일 김동욱 05.18 86
1365 2020년 5월 17일 주일 김동욱 05.17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