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8일 수요일

김동욱 0 121 09.18 08:58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외부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날이다. 지치지 않도록 지켜 주시길 기도한다.

 

뉴저지 한인목사회 제10회기 시무 감사 예배 및 이,취임식이 소망장로교회(담임 박상천 목사)에서 있었다. 참석자들 거의 대부분이 물이었다. 감사한 것은 양춘길 목사님이 참석하여 권면을 한 것이었다. 박상천 목사님께서 담임하고 계시는 소망장로교회에 발을 들여놓는 일이 양춘길 목사님에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얼마 전, 모임에서 만났을 때 "제가 담을 하나씩 넘겠습니다" 라고 말씀하셨을 때, 참 감사했었다. 오늘 그 약속을 실천해 주셨다. 뉴저지 교계에 놓여 있는 많은 담들이 하나씩 허물어지길 기대한다. 행사 때마다 물이 더 많은 것이 아니라, 고기가 많아져야 한다. 둘러있는 담들이 허물어져야 가능한 일이다. 뉴욕 교협의 행사에는 "글로벌"이 판을 치는데, 오늘 뉴저지 한인목사회 행사에는 "미주"가 판을 쳤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1854
1154 2019년 10월 19일 토요일 김동욱 15:22 31
1153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김동욱 10.18 58
1152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김동욱 10.17 54
1151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김동욱 10.16 52
1150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김동욱 10.15 58
1149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김동욱 10.14 49
1148 2019년 10월 13일 주일 김동욱 10.13 71
1147 2019년 10월 12일 토요일 김동욱 10.12 60
1146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김동욱 10.11 39
1145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김동욱 10.10 53
1144 2019년 10월 9일 수요일 김동욱 10.09 66
1143 2019년 10월 8일 화요일 김동욱 10.08 57
1142 2019년 10월 7일 월요일 김동욱 10.07 68
1141 2019년 10월 6일 주일 김동욱 10.06 74
1140 2019년 10월 5일 토요일 김동욱 10.05 58
1139 2019년 10월 4일 금요일 김동욱 10.04 63
1138 2019년 10월 3일 목요일 김동욱 10.03 91
1137 2019년 10월 2일 수요일 김동욱 10.02 73
1136 2019년 10월 1일 화요일 김동욱 10.01 88
1135 2019년 9월 30일 월요일 김동욱 09.30 78